대전서 만나는 세계의 와인
상태바
대전서 만나는 세계의 와인
  • 최정우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2일 19시 2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3일 금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국제와인페스티벌 23~25일 DCC서 개최
16개국·133개 업체 참여… 와인문화 체험 기회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대한민국 대표 와인축제, ‘2019 대전국제와인페스티벌’이 막을 올린다. 22일 시에 따르면 23~25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2019 대전국제와인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이번 대전국제와인페스티벌에는 16개국 133개 업체 165부스가 참여하며, 아시아와인트로피에서 출품한 35개국 4384종(3만병)의 세계와인을 공개 시음할 수 있다.

시는 기존 '대전국제와인페어'를 올해부터 '대전국제와인페스티벌'로 명칭을 변경해 방문객들이 와인문화를 즐길 수 있는 축제적인 요소를 강화했다.

이를 통해 국내외 와인, 전통주를 비롯한 각종 주류는 물론 곁들일 수 있는 음식과 각종 체험이 함께하는 '문화의 장'으로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올해로 8회째를 맞는 대전국제와인페스티벌은 와인 업계 및 전문가들 사이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와인 행사로 손꼽이고 있다.

아시아 유일의 국제적인 와인품평회에 출품된 수준 높은 세계적인 와인들을 시음할 수 있는 국내 유일한 행사로 정평이 나 있다.

이로써 올해에는 '아시아와인트로피 시음존'에는 기존 단일 와인시음존을 '레드와인'과 '화이트·로제와인'으로 구분해 운영한다.

이밖에도 와인병 라벨 읽는법, 와인 기본 매너 등 와인을 잘 모르는 입문자에게 국가별 와인 산지별 특색을 확인하고 시음할 수 있는 마스터클래스까지 수준별 맞춤형 와인클래스도 함께 진행된다.

김용두 시 관광마케팅과장은 “대전국제와인페스티벌을 페어 중심의 와인 전시회가 아닌 와인 문화를 즐길 수 있는 축제로 준비하고 있다”며 “방문객 들이 직접 참여하고 체험할 수 있는 와인 축제로 개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내달 27일까지 와인페스티벌 입장료와 대전지역 20여개의 레스토랑과 제휴해 음식 값을 상호 할인해 주는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