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주민들 "신흥사 판암동 이전 반대"
상태바
지역 주민들 "신흥사 판암동 이전 반대"
  • 김기운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2일 18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3일 금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위 복지시설 대체 주장
區 "예산 부족…대화 지속"
신흥사 이전 예정지역의 모습. 주민위원회 제공
신흥사 이전 예정지역의 모습. 주민위원회 제공

[충청투데이 김기운 기자] <속보>= 대전 동구 신흥사 이전을 반대하고 있는 주민위원회가 구청 측에 신흥사 이전 예정지역을 매입해 줄 것을 요청하면서 상황이 새로운 방향으로 전개되고 있다. <12일자 5면 보도>

신흥사 이전 예정지역에 복지시설을 설립해 주민들의 생활편의를 향상시켜야 한다는 주장이지만 예산과 적법성 문제를 두고 관할구청의 고민이 커지고 있다.

22일 동구청에 따르면 동구는 신흥사의 판암동 이전을 반대하는 주민들의 민원이 거세지자 주민위원회와 함께 절충안을 모색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

최근 신흥사는 판암동 인근 구 주택가를 매입해 음식점과 상가, 예불시설 등이 갖춰져 있는 근린생활시설을 조성할 예정이지만, 주민들의 강력한 반대에 가로막혀 서로 갈등을 빚고 있는 상황이다.

예불시설이 들어 올 경우 사생활침해와 재산권하락 그리고 지역민들의 염원인 재개발이 무산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재산권 행사라는 신흥사 측의 주장과 생활권 침해라는 주민 측의 의견차이는 좀처럼 좁혀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구청이 주민위원회를 대상으로 마련한 간담회 자리에서 주민 측이 신흥사 이전 예정 지역을 구청 측이 매입해 복지시설을 조성해줄 것을 요구하면서 상황이 새로운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

주민위원회는 해당지역을 주거환경개선지구로 지정해줄 것과 신흥사 이전 예정 지역에 노인복지시설과 웰빙 체육그린시설을 설치해줄 것을 구청에 요청했다. 웰빙 체육그린시설의 경우 해당지역이 재개발에 들어갔을 시, 처분이 용이 할 수 있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주민자치위원회 관계자는 “우리동네의 경우 65세 이상의 노인분들이 많이 거주하고 계시지만 경로당과 같은 공공복지시설이 부재한 상황”이라며 “구청에서 신흥사 이전 예정지역을 매입해 복지사각지대인 우리동네에 경로당 같은 노인복지시설을 건립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구청은 주민들의 이 같은 요구에 일단 난감하다는 입장이다. 복지시설을 조성하기 위해서는 수십억원의 예산이 조성돼야 하고, 해당 지역이 사유지이기 때문에 섣불리 매입했을 시 향후에 논란이 불거질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주민들의 최대 현안인 재개발건과 관련해서는 유관기관의 설명회를 통해 세부 정보를 전달하겠다는 계획이다.

동구청 관계자는 “해당지역에 복지관이나 체육시설을 조성하려면 100억원 수준의 예산이 필요하고 해당 지역이 사유지이기 때문에 섣불리 매입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다”며 “대신 주민들이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는 재개발건과 관련해 도시혁신사업단의 설명회를 통해 세부적인 사안을 주민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김기운 기자 energykim@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