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2019년 충청북도 사회조사
상태바
영동군, 2019년 충청북도 사회조사
  • 배은식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2일 17시 3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3일 금요일
  • 18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배은식 기자] 영동군은 군민의 주관적 의식에 관한 사항을 조사해 사회적 변동을 파악하고, 관련 정책 수립을 위해 이달 26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15일간 2019년 충청북도 사회조사를 실시한다.

사회조사는 통계법 제18조에 의한 일반통계이며, 조사항목은 가족, 교육, 보건, 환경, 안전, 주거, 교통, 복지 등의 분야에 대해 도(道)공통항목 45개 항목, 군(郡) 특성항목 21개 항목이다.

조사대상은 통계청 표본추출에 의한 관내 거주자로서, 960 표본가구의 만 13세 이상 가구주(원)이다.

군은 이번 조사를 위해 조사원 20명, 조사 관리자 4명을 채용하고, 22일 보은군청 대회의실에서 옥천·보은군 조사원과 함께 조사요령 지침 교육을 실시했다.

조사는 조사원이 가구를 직접 방문 조사하는 면접조사와 필요시 응답자가 직접 작성하는 자기기입 방법을 병행 실시하게 된다.

조사결과는 오는 12월에 공표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통계조사로 수집된 자료는 통계법에 의해 철저히 비밀이 보장되며, 국가 정책의 기초 자료로 사용된다"며 "해당 가구는 조사원 방문 시, 적극적으로 조사에 응답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영동=배은식 기자 dkekal2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