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면적 28% ‘179만㏊’... 2028년까지 국유화 진행
상태바
산림면적 28% ‘179만㏊’... 2028년까지 국유화 진행
  • 윤희섭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1일 19시 4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2일 목요일
  • 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윤희섭 기자] 2028년까지 국내 전체 산림면적의 28.3%인 179만㏊까지 국유화될 전망이다. 이를 위해 산림청은 올해부터 1조 3860억원을 투입해 매년 1만 5000㏊씩, 10년간 15만㏊의 사유림 매수에 나선다. 2058년까지 전체 산림면적의 35.5%인 224만㏊의 국유림을 확보하는 게 목표다.

산림청은 21일 국토의 생태환경 기능 증진, 산림레포츠 확충 등 공익적 기능 강화를 목적으로 '제2차 국유림 확대계획'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백두대간 보호지역은 핵심구역 및 완충지역으로 지정된 사유지를 매수해 무분별한 개발행위로 인한 훼손을 방지한다.

산림보호구역의 산림을 매수해 산림유전자원 보호, 산림재해 예방 등 공익적 관리를 강화하고 산림생태계를 건강하게 보호해 쾌적한 자연환경으로 만들어간다는 취지다.

국가 온실가스 감축 의무에 따라 산림관리가 잘되지 않는 사유림을 매입해 경영·관리하며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매각이 불가피한 준보전 국유림(일반재산)은 교환하고, 타 부처 소관 미활용 임야 중 산림경영 등이 가능한 임야는 인수한다.

산림청 박종호 차장은 "시대적으로 변화하는 국유림의 역할과 사회적 요구가 반영되도록 산림의 공익기능 확보와 국유림 경영관리 효율성 증대를 위해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