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서남부종합스포츠타운 재시동 2030 AG 유치 전략 카드로
상태바
대전시 서남부종합스포츠타운 재시동 2030 AG 유치 전략 카드로
  • 이인희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1일 19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2일 목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기본계획수립 용역 발주 사업지 그린벨트 해제 열쇠
사진 = 서남부스포츠타운 조감도. 대전시청
사진 = 서남부스포츠타운 조감도. 대전시청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대전시가 답보상태를 거듭하고 있는 서남부종합스포츠타운 조성 사업에 재시동을 걸었다.

그동안 개발제한구역 해제 문턱을 넘지 못하고 사업 무산을 거듭해온 가운데 ‘아시안게임 유치’를 새로운 전략으로 내세운 시가 사업 종지부를 찍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21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서남부종합스포츠타운 조성사업 도시관리계획 결정(변경) 및 기본계획수립 용역을 발주했다.

서남부스포츠타운 조성 사업은 유성구 학하동 100번지 일원 121만 7000㎡에 종합운동장, 실내사격장, 보조야구장 등을 만드는 것을 골자로 사업 추진과 무산을 반복해 왔다.

사업지 일원이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으로 묶여 있기 때문이다.

시는 그동안 그린벨트 해제 권한을 쥐고 있는 국토교통부에 사업 추진을 위한 해제를 요청했지만 국토부는 사업 당위성이나 재원조달 계획 보완을 이유로 반려했다.

이에 시는 현재 재원조달 방안 마련을 위해 서남부스포츠타운 사업을 3단계로 나눠 시행하기로 수정한 상태다.

이 가운데 시는 2단계 부지(18만㎡)에 기존의 한밭종합운동장을 옮기는 계획을 구상하고 있다.

2025년 개장을 목표로 하고 있는 베이스볼 드림파크 부지가 한밭종합운동장으로 결정됨에 따라 종합운동장을 서남부스포츠타운으로 이전, 스포츠타운 조성의 토대로 삼겠다는 것이다.

특히 2단계 사업 부지의 경우 30㎡ 이하 면적에 해당, 지자체가 그린벨트 해제 권한을 갖기 때문에 이전 계획에 별다른 걸림돌이 없을 것으로 시는 판단하고 있다.

문제는 3단계 사업 가운데 가장 넓은 면적을 차지하고 있는 1단계 사업지(59만 7000㎡)다.

1단계 사업지 개발을 위한 그린벨트 해제 권한은 여전히 국토부가 쥐고 있기 때문에 현재 추산되고 있는 사업비 5970억원 등에 대한 재원조달 방안 등을 마련해 국토부를 설득해야 하는 상황이다.

그러나 앞서 요청했던 그린벨트 해제 과정에서 사실상 사업 추진이 불가능할 정도의 보완사항을 국토부가 내걸었던 점을 이유로 쉽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지배적이다.

이에 대해 시는 현재 2030 충청권 아시안게임 유치를 전략 카드로 내세우고 있다.

사업 당위성에 있어 국제 체육 행사 관련 유치계획이 국토부를 설득하기 위한 최적의 명분이라는 판단 때문이다. 이는 2030 아시안게임 공동유치 추진 계획을 포함토록 용업 과업지시서에도 명시돼 있다.

다만 아시안게임 유치 실패에 따른 후폭풍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현재 유치 가능성을 전제할 수 없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섣부른 전략’으로 인해 사업이 물거품이 될 확률이 여전히 존재한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아시안게임 유치를 바탕으로 한 서남부스포츠타운 조성이 이뤄질 경우 행사 이후 수반되는 유지비용 조달에 대한 구체적 계획도 반드시 고려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시 관계자는 “그린벨트 해제를 위한 국토부의 보완 사항을 놓고 아시안게임 유치가 최적의 대안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유지관리 및 운영비용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도 사업에 포함시켜 최적의 스포츠인프라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