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건축상 후보작품 공모
상태바
대전시, 건축상 후보작품 공모
  • 최정우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1일 19시 3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2일 목요일
  • 9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대전시는 내달 20일까지 '제21회 대전시 건축상' 후보작품을 공모한다고 21일 밝혔다. '대전시 건축상'은 지역 건축문화를 선도하고 도시경관 증진에 기여한 우수건축물을 선정해 건축문화 발전을 유도하기 위해 추진되는 시상이다.

공모분야는 건축물 부문으로 내달 20일까지 접수, 응모대상은 내달 20일 기준으로 3년 이내 사용승인 된 건축물로 시에 위치한 허가 또는 협의대상 건축물이다. 서류는 시 홈페이지 자료실에 게시된 서식을 활용해 작성하면 되며, 작성된 서류는 내달 20일까지 시 주택정책과로 직접 및 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시는 객관적이고 엄격한 심사를 위해 외부전문가(대학교수, 건축사 등)가 참여하는 7인 이내의 '건축상 위원회'를 한시적으로 구성, 운영하고 △예술성 △창의성 △기능성 △조화성 △도시경관 기여도 등 5개 항목을 종합 심사해 응모작품 중 4작품(금상 1·은상 1·동상 2)을 선정할 예정이다. 시상은 오는 10월 말 열리는 '2019년 대전건축문화제' 개막행사에서 진행되며, 작품은 행사기간 동안 전시된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