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서 패러글라이더 불시착… 2명 구조
상태바
단양서 패러글라이더 불시착… 2명 구조
  • 이상복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0일 19시 1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1일 수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이상복 기자] 충북 단양에서 2명이 탑승한 패러글라이더가 난기류를 만나 불시착하다가 전신주에 걸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20일 충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45분경 단양군 가곡면 덕천리에서 패러글라이딩하던 조종사 A(48) 씨와 체험객 B(33) 씨가 난기류를 만났다.

A 씨의 패러글라이더는 불시착하다가 지상에서 약 10m 높이의 고압선에 걸렸다. 119구조대는 사다리차를 이용해 30여분 만에 A씨와 B씨를 구조했다.

A 씨와 B 씨는 다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충북소방본부 관계자는 “A 씨와 B 씨가 전선과 3m가량 거리를 두고 걸려서 감전사고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단양=이상복 기자 cho2225@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