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문턱 높은 지역 중소기업…하반기 '흑자 도산' 우려도
상태바
대출문턱 높은 지역 중소기업…하반기 '흑자 도산' 우려도
  • 이인희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9일 19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0일 화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월 전국 대출 성장률 2.63%
대전·충남은 증가율 1.0% 기록
4월 대전 법인 파산신청 최고치
금융 자금공급 역할 강조 여론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정부가 중소기업 대출 확대 정책에 나서고 있지만 정작 경영난으로 대출이 필요한 충청권 중소기업들은 여전히 높은 대출문턱에 시름하고 있다.

하반기에 들어서도 일본의 수출규제 등으로 경영환경이 녹록치 않은 상황에서 대출문턱마저 변화될 기미가 보이지 않자 일각에서는 충청권 중소기업들의 흑자도산 사태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19일 한국은행의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1~5월 예금은행의 전국 평균 대출 성장률은 2.63%다.

이 가운데 대전과 충남지역 예금은행의 기업 대출금은 올해 1.0%의 증가율을 기록하면서 전국 평균을 밑돌았다.

이는 가장 높은 대출 성장률을 보인 세종(5.9%)을 비롯해 서울(2.8%)과 경기(3.06%), 인천(3.31%) 등의 성장률의 절반도 안 되는 수준이다.

금융업계는 충청권 내 기업대출 증가세가 둔화된 것을 놓고 자금공급의 감소가 주된 원인으로 작용했을 것이란 분석을 내놓고 있다.

즉 내수침체의 장기화로 인해 최근 매출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설비투자가 줄어들면서 지역 중소기업들의 대출수요 자체가 함께 하락했다는 것이다.

반면 지역 중기업계는 이 같은 현상이 여전히 높은 금융권의 대출문턱 때문이라고 입을 모은다.

최근 업황 부진이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는 자동차, 조선, 철강산업과 연관된 중소기업들이 집중된 영·호남권의 대출 성장률이 바닥을 기고 있는 것처럼 경영환경이 열악한 중소기업이 밀집된 충청권 역시 '관리지역'식의 상당 규제를 받고 있다는 설명이다.

실제 대출 성장률이 가장 낮은 곳은 전남지역으로 성장률은 0.81%에 불과했다. 전남의 경우 주력산업인 자동차산업이 큰 타격을 입으면서 시중은행들이 부진 업종을 '관리업종'으로 지정, 여신 문턱을 높인 바 있다.

이 때문에 실물경제 지표에서 상대적으로 열악한 성장률을 보이고 있는 충청권 역시 중소기업들의 대출 문턱이 낮아지기란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문제는 이 같은 기업대출 규제가 강화될수록 하반기로 접어들면서 지역 내 '흑자도산' 기업이 발생할 우려가 커진다는 점이다.

실제 법원통계월보 자료를 보면 지난 4월 대전지법에 접수된 법인 파산 신청건수가 8건에 이르면서 동월 기준 가장 많은 수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즉 언뜻 보기엔 건전 경영을 하고 있는 기업이 갑작스러운 자금변통 불가로 부도에 이르게 되는 위험도가 충분히 높아진 셈이다.

지역 중기업계 한 관계자는 “시중은행들이 지속해서 대출 문턱을 높이는 등 리스크 관리에만 치우칠 경우 기업활동에 필요한 자금공급이 급속도로 위축되면서 지역경제 어려움이 더욱 가중될 수밖에 없다”며 “건전한 실물경제를 위한 자금공급이라는 금융회사 본연의 역할에 보다 집중해 경영환경 위기에 처한 지역 중소기업들의 분위기 쇄신에 일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