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코이카, 중소벤처 육성·기후변화 대응 협약
상태바
동서발전·코이카, 중소벤처 육성·기후변화 대응 협약
  • 김영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8일 18시 1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9일 월요일
  • 2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영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는 지난 16일 서울 강남구 소재 ‘마루 180’에서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 이사장 이미경)과 ‘중소벤처 육성과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업무협조약정’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코이카에서 추진 중인 혁신적 기술 프로그램(CTS)을 통해 해외청정개발체제(CDM) 적용이 가능한 사업을 발굴해 국내 중소벤처를 육성하고 온실가스를 감축하기 위해 체결됐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각 기관이 가진 자원, 네트워크를 활용해 우수한 중소벤처기업을 지원하고 양질의 일자리창출에 협력코자 한다. 협약에 따라 한국동서발전은 유망 중소벤처 기술개발, 실증 및 사업화를 위한 타당성 조사와 재원을 지원하고, 코이카는 저개발국가에 적용 가능한 정수(淨水), 보건, 에너지, 농촌개발, 교통, 교육 분야의 유망 중소벤처 기술 선정을 지원한다.

향후 양 기관은 선정된 중소벤처기업과 상생 협력하여 개발도상국가의 기후변화 대응을 지원한다. 한국동서발전 관계자는 “코이카와 협력해 중소벤처 유망기술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가고 온실가스 발생량을 감축해 개발도상국가 현지 주민들의 삶의 질 개선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국내 중소기업 기술의 사업화를 지원하고 국내·외 다양한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음성=김영 기자 ky5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