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농작물재해보험 가입률 대폭 증가
상태바
충북 농작물재해보험 가입률 대폭 증가
  • 이민기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8일 16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9일 월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민기 기자] 충북지역의 상반기 농작물재해보험 가입면적이 지난해 동기대비 43%이상 큰 폭으로 증가하는 등 역대 최고의 가입면적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18일 충북도에 따르면 하반기에 약 2500ha가 추가 가입돼 최종 가입면적은 1만 9301ha에 달할 전망이다. 연도별 가입실적은 △2015년 4528ha △2016년 1만 626ha △2017년 1만 718ha △2018년 1만 6538ha 등이다. 품목별 가입률을 보면 △대추 80%(391ha) △사과 51%(1535ha) △벼 36%(1만1951ha), 배 27%(92ha), 콩 21%(992ha), 옥수수 16%(445ha), 고추 15%(372ha) 등의 순이다. 가입면적 증가는 지난해 가뭄, 호우, 우박, 폭염 등 농업재해 발생이 잦아 농업인 스스로 이에 대비하고, 가입비용을 국가와 지자체가 85~90%까지 지원하는 점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민기 기자 mgpeace21@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