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절의 고장' 천안… 日 아베정권 규탄 활활
상태바
'충절의 고장' 천안… 日 아베정권 규탄 활활
  • 전종규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5일 16시 3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6일 금요일
  • 8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 망향의 동산 참배 발길 북적
"위안부 피해자 진상규명" 한목소리
각종 단체, 日 불매운동 지속 전개

[충청투데이 전종규 기자] 광복의 달 8월 ‘충절의 고장’ 천안에선 일본 아베정권의 경제보복 규탄운동이 가열되는 등 극일운동이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

천안평화나비시민연대 등은 14일 천안시 신부공원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본 아베 정권의 사죄와 배상을 거듭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일본은 치졸한 경제보복 조치는 대한민국을 협력이 아닌 종속적 대상으로 만들려 하는 불손한 의도가 숨어있다"며 "일제의 식민통치 고통을 잊고 살아온 후손들이 이제라도 일본의 본질을 알고 뒤돌아볼 계기가 만들어졌다"고 역설했다.

이들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폐기와 이를 위한 국민청원 동참도 촉구했다.

‘위안부피해자 기림의 날’이기도 한 이날 천안 국립 망향의 동산에는 일본군 위안부피해자 참배의 발길이 이어졌다. 참배를 마친 구본영 천안시장과 천안시여성단체협의회원, 시민 등은 한 목소리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명예 회복과 진상규명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이날 행사는 일본의 경제 보복에 고조된 반일 감정이 맞물리며 평소보다 훨씬 많은 참배객들이 몰렸다. 참배객 이재준(41) 씨는 "아베의 적반하장격 경제보복에 분노를 금할길 없다”며 “위안부 피해할머니들께 ‘행동하는 시민이 되겠다’는 약속을 하기위해 왔다"고 말했다.

아베정권을 규탄하고, 일본산 제품의 불매운동을 촉구하는 시민·사회단체의 움직임도 뜨거워지고 있다.

33개 천안시민사회단체로 결성된 ‘나라사랑의병대’는 13일 아베규탄시민행동 발대식을 갖고 일본 아베정권의 경제침략에 지속적이며, 조직적으로 대응하기로 결의했다. 이들은 전국적으로 이뤄지는 일본산 제품 불매 운동에 동참해줄 것을 시민사회에 호소하되 '반일(反日)'이 아닌 '반(反)아베'를 외치자고 주장했다. 이들단체는 "석고대죄를 해도 부족한 마당에 치졸한 싸움을 먼저 걸어왔다"며 "끝까지 일본제품불매운동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충남자동차매매사업조합·천안슈퍼마켓협동조합·천안약사회 등 단체도 이날 “일본 아베정권의 부당한 경제보복조치에 맞서 일본산 불매운동에 동참하면서 광복절의 의미를 다시한번 되새기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일본제품 판매하지 않겠다’라는 문구가 적힌 전단지를 점포에 비치하고, 일본산 의약품 불매운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겠다”고 다짐했다.

1만8000여명에 달하는 천안의 한 육아커뮤니티 온라인 카페에서도 일본 유아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을 시작해야 한다는 촉구의 글이 번지고 있다. 운영자는 공지를 통해 '일본이 반도체 소재 제3국 우회도 차단하고 있다'는 기사링크와 다른 유명 카페 운영자의 불매운동 선언 공지 등을 덧붙이자 회원들의 동참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천안=전종규 기자 jjg2806@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