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섭 공주시장 "일본과 교류활동 중단…일제 잔재 청산 노력"
상태바
김정섭 공주시장 "일본과 교류활동 중단…일제 잔재 청산 노력"
  • 윤영한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5일 10시 1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6일 금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4주년 광복절 메시지 "진정한 독립에 시민 적극 동참" 당부
김정섭 공주시장이 정례브리핑에서  '일본과 교류활동 중단'을 밝혔다. 공주시 제공
김정섭 공주시장이 정례브리핑에서 '일본과 교류활동 중단'을 밝혔다. 공주시 제공

김정섭 공주시장은 "일본 아베정권은 과거에 대한 사과와 반성은 고사하고 역사와 인권의 문제를 경제의 영역으로 끌어들여 피해자인 대한민국을 압박하고 있다"면서 "일본정부의 한국 수출규제 조치는 국제법과 세계 자유무역 질서에 반하는 행위로, 공주시는 이번 사태가 원활히 해결되기까지 일본 지방 정부와의 모든 교류활동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시장은 14일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며 "일본이 왜국이었던 시절부터 공주시와 긴밀한 관계를 맺어왔지만 일본 아베 정권의행태를 규탄하는 의미에서 교류중단에 동참하게 됐다"면서 아울러 "피해를 입는 시민들을 위한 지원방안을 적극 모색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시장은 이와 함께 올해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16건에 이르는 기념사업을 진행했다고도 설명했다. 

김 시장은 "올해 안에 공주의 독립운동사를 교재로 편찬하고, 일제 잔재에 대한 청산 노력과 일제강점기 피해자들을 기리기 위한 시민사회 노력에도 적극 동참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광복절에 태극기를 게양하고, 일본 전범기업에 대한 상품 불매 동참, 일제 잔재에 대해 반대해 나가는 것 등 모두가 진정한 독립이라고 생각한다"며 시민 동참을 당부했다.  

공주시 43차 정례브리핑 장면, 공주시 제공
공주시 43차 정례브리핑 장면, 공주시 제공

한편, 이날 브리핑에는 김 시장을 비롯한 간부공무원, 출입기자등이 참석, △을사오적 박제순  죄상비 건립 △금강수난사고 예방대책  △농촌마을공동체사업 토론회등의 브리핑이 1시간가량 진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