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조국 이어 한상혁 ‘집중 검증 타깃’
상태바
野, 조국 이어 한상혁 ‘집중 검증 타깃’
  • 백승목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4일 19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5일 목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념형 인사’ 규정 공세 강화
“가짜뉴스, 표현의 자유 범위 밖”
한상혁 발언 거듭 문제 제기
민주 “정쟁용 흠집내기” 엄호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대전고 출신인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함께 야당의 '집중 검증 타깃'이 됐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쟁용 후보자 흠집 내기는 그만둬야 한다'고 촉구하며 이들에 대한 엄호를 이어갔지만,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일부 야당은 대대적인 공세를 예고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국회 검증을 거쳐야 하는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 7명의 인사청문요청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공식적인 인사청문 정국이 시작된 것으로, 청문 절차가 완료될 때까지 정국 긴장감은 고조될 전망이다.

한국당은 이번 인사가 문재인 정부의 코드에 맞춘 '이념형 인사'라고 규정하며 공세 수위를 한층 끌어올렸다. 특히 야당은 한 후보자와 조 후보자를 공개적으로 정조준하고 있다. 이날 대한상공회의소를 찾아 간담회를 한 황교안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진영이 같다고 해서가 아니라 대한민국을 살릴 수 있는 장관 한분 한분이 중요하다"며 "그런 분들이 추천돼야 하고 임명돼야 하는데 지금까지 과정이 과연 그랬냐"라고 반문했다. 한국당은 전날 휴가 중인 나경원 원내대표가 긴급회의를 소집해 청문회 전략을 짜면서 한 후보자와 조 후보자를 '집중 타깃' 대상으로 정했다.

한국당은 '가짜뉴스는 표현의 자유 보호 범위 밖에 있다'는 한 후보자의 최근 발언을 거듭 문제 삼으며 방통위의 정치적 중립성·독립성 훼손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한 후보자가 진보언론단체인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 공동대표를 지낸 이력 역시 방통위원장으로 부적격하다는 입장이다. 연일 조 후보자 때리기에 나섰던 바른미래당은 전날부터 한 후보자의 부적격성을 부각하는 데도 주력하고 있다.

이와 함께 한국당은 문 대통령이 청문요청안을 국회에 제출하기 전부터 조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요구하며 공세의 고삐를 바짝 죈 상태다. 한국당은 조 후보자를 검증할 국회 법제사법위원에 율사 출신 의원들을 대거 포진시키며 송곳 검증을 벼르고 있다. 법사위 소속의 한 한국당 의원은"조 후보자는 국가보안법이 살아있는데 체제 전복을 꿈꾸고 실현까지 하려고 하는 조직의 이념을 뒷받침한 사노맹의 강령연구실장이었다"며 "색깔론이나 이념논쟁이 아니라 체제 전복을 꿈꾸는 사람이 법무부 장관을 하는 것이 말이 되는가"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적극 엄호에 나서고 있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야당이 청문회를 하기도 전에 후보자를 인격적으로 흠집 내는 것은 검증을 제대로 하자는 청문회 취지에 맞지 않다"며 "근거 없는 거짓 흑색선전을 펴고 있다"고 반박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