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시-건양대병원, 軍문화축제 협약
상태바
계룡시-건양대병원, 軍문화축제 협약
  • 김흥준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4일 18시 2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5일 목요일
  • 1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군악대·방문객 안전 도모 목적
응급의료체계 구축·협력분야 개발 등
▲ 계룡시는 14일 건양대학교병원과 2019계룡세계軍문화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상호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계룡시 제공

[충청투데이 김흥준 기자] 계룡시는 14일 건양대학교병원과 2019계룡세계軍문화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상호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협약은 Pre-엑스포로 추진되는 올해 군문화축제에 해외군악대를 비롯한 많은 관람객의 방문이 예상됨에 따라 계룡시와 건양대학교병원이 보유한 역량과 자원을 적극 활용하고 상호협력 해 방문객들의 건강과 안전을 도모하고자 마련됐다.

건양대학교 병원에서 진행된 이날 협약식에는 최홍묵 계룡시장, 최원준 건양대학교병원 의료원장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해 상호지원과 협약사항 이행을 약속했다. 주요 협약내용은 △축제 기간 응급의료체계 구축 △해외군악대 응급환자에 대한 응급진료 및 내국인 일반수가 적용 △축제홍보와 상호교류협력 가능 분야 개발 등이다.

최원준 의료원장은 "계룡세계군문화축제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계룡시와 상호협력하며 응급환자를 위한 각종 의료서비스를 적극 지원하고 지역발전에 기여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최홍묵 시장은 "우리시는 관람객의 편의와 안전을 최우선을 올해 축제 뿐아니라 내년 2020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에도 건양대학교 병원 등 지역기관과 함께해 성공적인 행사를 개최하겠다"고 말했다. 계룡=김흥준 기자 khj50096@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