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지대병원, 산부인과 부인종양 로봇수술 200례
상태바
을지대병원, 산부인과 부인종양 로봇수술 200례
  • 김일순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3일 19시 4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4일 수요일
  • 1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을지대병원은 13일 자궁경부암과 자궁내막암 등 산부인과 부인종양 로봇수술 200례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을지대병원 제공

[충청투데이 김일순 기자] 을지대병원은 13일 자궁경부암과 자궁내막암 등 산부인과 부인종양 로봇수술 200례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8년 5월 100례 이후 1년 3개월 만에 200례를 달성한 을지대병원은 그동안 △자궁경부암 3례 △자궁내막암 3례 △자궁근종절제술 98례 △자궁절제술 59례 △자궁선근증(선종)절제술 24례 △기타 난소질환 13례 등의 부인종양 로봇수술을 시행했다. 이 과정에서 자궁절제술을 제외한 대부분의 수술에서 자궁절제를 최소화해 임신할 수 있는 능력을 보존했고, 특히 배꼽 주변에 하나의 구멍만을 내어 수술하는 단일공 로봇수술을 집도하는 등 우수성을 입증했다는 평가다. 하중규 부인종양과 교수(부인종양로봇수술센터장)는 "부인종양 로봇수술은 좁은 공간에서 섬세하고 정교한 수술이 가능하다"며 "흉터가 적어 회복 속도가 빠르고 미용상의 이점도 있어 환자 만족도가 높다"고 설명했다. 김일순 기자 ra115@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