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수출규제, 기술 경쟁력 강화로 ‘극복’
상태바
일본 수출규제, 기술 경쟁력 강화로 ‘극복’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3일 19시 2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4일 수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연연 수장들 대응전략 마련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정부출연연구기관(이하 출연연) 수장들이 소재·부품·장비 등 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한 대응전략 마련을 마련했다.

12일 국가과학기술연구회(이하 NST)가 개최한 간담회에 참석한 기관장들은 출연연이 각 기술분야 대표 공공연구기관으로서 이번 일본 수출 규제 사태에 책무성을 가지고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는데 뜻을 모았다. 구체적인 대응방안에는 △소재·부품·장비산업 기술지원단 운영 △실증 테스트베드 및 시뮬레이션 총괄지원 △미래전략기술 탐색 및 확보 △미래선도형 연구생태계 정착에 대한 내용이 담겼다.

먼저 출연연 보유기술 지원, 기술멘토링, 기업 수요기술 개발 등을 통해 100대 소재부품 기술기업을 육성하고 내달 5일 개최되는 테크비즈파트너링 행사에서 출연연의 소재·부품 기술을 공유, 기업의 수요기술을 파악해 지원한다. 또 한국기계연구원, 한국화학연구원, 재료연구소 등 정책지정연구기관이 소재산업의 실증 테스트베드 및 시뮬레이션 플랫폼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탑 다운(Top-down) 방식(경제인문사회연구회, 국회미래연구원 등 국내외 씽크탱크 그룹과 협업)과 바텀 업(Bottom-up) 방식(기관별, 기술분야별로 도전적인 기술주제 발굴)을 병행해 차세대 핵심R&D도 기획한다.

마지막으로 출연연 통합포털을 통해 연구정보 공유를 활성화하고 정부, 기업, 대학, NST, 출연연 간 소통을 확대하여 공동R&D 추진체계를 강화한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