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대 “청주, F-35 자체정비 기지 육성” 제안
상태바
김종대 “청주, F-35 자체정비 기지 육성” 제안
  • 이민기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3일 19시 2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4일 수요일
  • 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민기 기자] 일본의 경제·안보 도발에 맞서 청주를 전략자산인 F-35의 자체 정비 및 민·군 항공정비 기지로 육성하자는 제안이 나왔다. 김종대 의원(정의당·비례)과 정의당 충북도당이 13일 청주 S컨벤션 라비홀에서 '일본의 도발에 맞설 카드, 청주 항공산업·관광 육성전략'이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연 자리에서다.

김 의원은 주제발표에서 "독도는 단지 남북이 아닌 세계열강들이 각축하는 핫스팟(열점)이 됐다"며 "상공에서 상황 발생 시 출동시킬 전투기 F-35는 모기지인 청주에서 정비할 수 있도록 미국에서 정비권한을 가져와 '안보독립'을 이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핵심은 민·군(民·軍) 항공정비를 국가적 과제로 통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군용기 430기 △군 헬리콥터 488기 △민간항공기 426기 등 도합 1300여기에 중국 동북 지역의 민항기 정비까지 청주에 유치할 수 있다. 이 항공기 정비물량의 일부만 가져와도 청주에서 일자리 1만개 창출이 가능하다는 게 김 의원실의 설명이다.

이민기 기자 mgpeace21@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