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청소년 교류로 국·내외 협력강화
상태바
영동군 청소년 교류로 국·내외 협력강화
  • 배은식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3일 17시 4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4일 수요일
  • 1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호관계 강화·지역홍보 등 효과

[충청투데이 배은식 기자] 영동군이 '청소년 교류'를 중심으로 국내·외 자매결연도시와 우호도시와 협력관계를 더 돈독히 하며, 번영의 시대를 열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군은 기존 국내·외 자매결연단체와의 상호발전을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사업을 추진 중이지만, 청소년 교류 분야에서 가장 활발한 활동이 진행되고 있다.

자매 도시와의 우호관계 강화, 지역 청소년 견문 확대, 영동의 명품 관광지 등 효율적 홍보의 1석3조 효과로 인해 더 각별한 관심을 갖고 있다.

올해 초 지역 청소년들의 글로벌 체험기회를 확대하고, 미래발전의 토대를 다지기 위해 자매도시인 미국 알라미다시로 청소년 해외연수를 실시했다.

지난 7월에는 양 도시의 우호협력 관계를 증명이라도 하듯이 알라미다시의 청소년들이 태평양을 가로질러 영동군을 방문했다. 국내에서도 교류가 활발히 이뤄져 지역 청소년들이 서대문구를 방문한 데 이어, 지난달 초 경기도 오산시 청소년들이 영동을 찾았다.

이달 10~11일에서는 서울시 중구의 청소년 30여명이 1박2일의 일정으로, 국악체험촌의 국악기 연주 체험, 송호관광지 카누카약 체험, 과일나라테마공원 적포도 과일 따기 체험 등 주요 관광명소에서 다양한 문화를 체험했다.

특히, 카누카약체험이 인기가 많았으며, 영동의 매력에 푹 빠져 추후 행사에서는 프로그램을 추가해 2박3일 일정으로 진행해달라는 의견이 많았다.

오는 16~17일에는 서울 서대문구의 영동으로 청소년 생생교류가 계획돼 있다.

군은 청소년 교류를 중심으로 국내·외 자매도시·기관과 행정, 문화, 교육 등 각 분야에서 적극적인 교류를 추진하고, 지역 현안을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영동=배은식 기자 dkekal2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