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물가지수’에 세종시는 없다
상태바
‘소비자물가지수’에 세종시는 없다
  • 강대묵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3일 17시 3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4일 수요일
  • 1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소비자물가동향 미포함
市 자체 물가지수 조사… ‘한계’
통계청 “신생도시 탓… 방안검토”

[충청투데이 강대묵 기자] 세종시의 물가가 비싸다고? 그렇다면 세종시의 물가상승률은 얼마일까.

결론부터 말하면 통계청이 매월 전국 광역시·도를 대상으로 발표하는 '소비자물가지수' 지역 항목에 '세종시'는 아직 포함 돼 있지 않다.

소비자물가지수는 물가의 변동을 추적하는 중요한 경제지표임과 동시에 각 지자체에서 경제정책을 수립하는 중요한 잣대가 된다. 출범 7주년을 맞은 세종시에 국가기관이 공표하는 기초적인 데이터인 물가상승률 조차 파악되지 못하는 점을 놓고, 관계기관의 개선작업이 시급하다는 여론이 높다.

통계청은 매월 전국 16개 광역시·도를 대상으로 ‘소비자물가동향’을 발표하고 있다. 동향 자료에는 생활물가지수 및 신선식품지수 등에 대한 등락비율이 구체적으로 명시 돼 각 지자체에서는 경제관련 각종 정책을 수립하는 기초적인 데이터로 활용하고 있다.

문제는 세종시가 광역단체임에도 불구하고 통계청의 조사 대상에서 빠졌다는 점이다.

세종시는 현재 통계청의 공식 물가상승률이 공표되지 않은 탓에 자체적인 물가지수만 조사하는 수준에 그치고 있다. 세종시가 월단위로 발표하는 물가조사표에는 대형마트와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한 생활물가시세표와 서비스요금이 포함됐다.

세종시의 자체적인 물가조사는 통계청이 발표하는 물가동향 자료에 비해 세부적인 항목이 부족할 뿐만 아니라, 타지역과의 비교가 이뤄지지 않는 탓에 한계점에 봉착하고 있다.

세종시 관계자는 “세종시는 현재 대형마트와 전통시장 등을 대상으로 자체적인 물가지수를 조사하고 있다”면서 “통계청을 대상으로 소비자 물가동향에 세종시는 포함하는 내용을 건의했지만 잘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경제정책 수립 과정에서 가장 기초적인 물가상승률이 누락될 경우 각종 부작용을 초래 할 수 있다는 지적도 일고 있다. 현재 세종시 신도심의 문제점으로 부각되고 있는 고물가 현상도 단편적인 예로 꼽히고 있다. 또한 물가상승률와 연관성이 있는 공동주택 분양가격 책정 여부도 간과해서는 안된다는 목소리도 높다.

세종 경제계의 한 관계자는 “인구 30만명이 넘어서는 세종시의 물가상승률 조차 파악이 안되는데 체계적인 경제정책이 이뤄질 수 있겠냐”면서 “통계청의 무관심도 문제이면서, 세종시의 관계기관과의 소통부재로 문제다. 통계청은 세종시를 포함하는 개선작업을 하루 빨리 펼쳐야 한다”고 전했다.

통계청은 세종시가 아직 인구가 부족한 신생도시라는 이유로 조사 대상에서 제외됐다는 설명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세종시에 대한 물가를 조사는 하고 있지만 아직 인구가 부족한 신생도시인점을 감안해 월단위 발표 대상에 오르지 못하고 있다”면서 “다만 2020년 기준 소비자물가지수 개편 작업을 통해 세종시를 포함 시킬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세종=강대묵 기자 mugi10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