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 뜨면 달라집니다… 낭만단양 ‘활짝’
상태바
달 뜨면 달라집니다… 낭만단양 ‘활짝’
  • 이상복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3일 16시 4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4일 수요일
  • 1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저녁 나루공연장 ‘달빛투어’
음악공연·토크쇼…구경시장 연계
도담삼봉~상진대교 야경도 백미
▲ 단양별 헤는 밤, 2019 단양 달빛 투어로 초대한다. 사진은 상상의 거리 야경 모습. 단양군 제공

[충청투데이 이상복 기자] ‘하늘·땅·강’에서 체험하며 인기를 끌고 있는 단양에서 황홀한 단양 밤 풍경에 못내 아쉬운 사람들을 위해 ‘2019 단양 달빛 투어’로 초대한다.

은은한 달빛이 쏟아지는 한여름 밤 단양읍 나루공연장에서 빛과 소리의 향연이 펼쳐지며 지역주민과 관광객의 발길을 모을 예정이다. 오는 17일 오후 5시30분부터 9시10분까지 3시간여 동안 나루공연장에서 진행되는 달빛 투어는 실력파 홍대 인디밴드들이 은은한 달빛과 어울리는 잔잔한 음악 공연으로 분위기를 고조시키며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공연 중간에는 1000만 관광 단양의 투어 명소와 특산품을 알리는 시간을 가지며, 주민과 여행객들이 함께 달빛 맛집, 단양의 매력을 이야기하는 미니 토크쇼도 진행한다.

이번 달빛 투어는 팟캐스트 여행부문 1위인 ‘탁PD의 여행수다’를 진행하는 탁재형 PD와 전 KBS ‘1박2일’ 전속 사진작가인 전명진 작가가 행사를 진행하고, 각종 TV쇼에 여행전문 패널로 출연중인 신익수 여행전문 기자가 토크 게스트로 함께한다. 버스킹 공연에는 드라마 ‘신사의 품격’ OST에 참여한 Easy FM, 불후의 명곡 등에 출연한 오리엔탈 쑈 커스, 싱어송라이터 강백수가 이끄는 강백수 밴드, 모던락을 기반으로 특유의 보컬 하모니가 돋보이는 호아 밴드 등 실력파 인디밴드들도 다수 출연계다.

단양의 식도락 명소인 단양 구경시장도 달빛 투어와 콜라보를 위해 풍부한 행사를 준비한다. 전통시장의 특성을 살린 다양한 공연과 체험이 가득한 향수의 전통시장 만들기 행사가 오후 1시부터 3시까지 단양 구경시장 문화광장에서 펼쳐진다.

여름 성수기 매주 토요일 밤 10시까지 불야성을 이루는 야시장은 마늘순대, 마늘만두, 마늘치킨 등 특색 있는 먹거리를 맛볼 수 있으며, 오후 7시부터 10시까지 라이브 앙상블의 연주와 7080 가수의 명곡 무대로 채워진다.

▲ 단양별 헤는 밤, 2019 단양 달빛 투어로 초대한다. 사진은 도담삼봉의 야경 모습. 단양군 제공
▲ 단양별 헤는 밤, 2019 단양 달빛 투어로 초대한다. 사진은 도담삼봉의 야경 모습. 단양군 제공

단양팔경으로 이름난 단양은 도담삼봉부터 상진대교까지 7㎞ 물길을 따라 조성된 각양각색의 야경(夜景)으로 유명하다. 온화한 조명을 받아 고고한 자태를 뽐내는 도담삼봉과 칠흑 같은 어둠을 형형색색으로 빛내는 만학천봉 전망대, 수천 개의 전구와 네온이 빛의 앙상블을 이루는 고수대교는 야경의 백미로 꼽힌다. 다누리센터부터 상진리 관문까지 조형물에 투영된 조명과 최근 조성된 LED 나무 일루미아 트리는 다채로운 동심의 세계와 상상의 나래를 펼칠 수 있는 재미를 선물한다. 이 때문인지 단양의 밤은 달빛과 조명을 배경 삼아 건강을 챙기고 낭만을 즐기려는 지역주민과 관광객의 발길이 밤늦은 시간까지 이어지고 있다.

이승희 군 관광기획팀 주무관은 “한여름 밤 풍성하게 준비한 단양 달빛 투어를 통해 새로운 즐거움을 느끼고 단양 달빛 아래 아름다운 추억도 함께 가져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3단계 지역균형발전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하는 이번 달빛 투어는 국내·외 많은 관광객 유치를 위해 지난 5월 27일 단양군과 ㈜모두투어 네트워크가 공동마케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첫 공동사업으로 진행한다.

단양=이상복 기자 cho2225@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