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사랑지역화폐 판매대행점·가맹점 협약
상태바
논산사랑지역화폐 판매대행점·가맹점 협약
  • 김흥준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3일 16시 4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4일 수요일
  • 8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기관 19곳·소상공인 단체 11곳

[충청투데이 김흥준 기자] 논산시는 13일 시청 회의실에서 관내 19개 금융기관 및 11개 소상공인 단체와 '논산사랑지역화폐 판매대행점 협약식 및 가맹점 MOU체결식'을 가졌다.

이날 협약식에는 황명선 시장을 비롯해 NH농협은행, 지역 농·축협, 새마을금고, 신협, 산림조합, 우체국 등 19개 금융기관장과 논산시 외식업지부, 숙박업지부, 이·미용업지부, 화지중앙시장상인회 외 3개시장, 강경젓갈조합, 충남개인택시 논산시지부, 약사회 등 11개 소상공인단체의 대표자가 함께했다.

이날 황명선 논산시장은 "논산사랑지역화폐는 시민에게 할인혜택을 제공하고가맹점은 지역화폐를 보유한 시민을 고객으로 유치할 수 있어 일석이조"라며 "시민들이 이용함에 불편이 없도록 많은 가맹점을 모집하고, 지역화폐를 빠르게 정착시켜 지역경제 선순환 구조를 구축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4월 '논산사랑지역화폐 발행 및 운영에 관한 조례' 제정을 마쳤으며, 추석 연휴에 맞춰 활발한 지역경제화폐 사용이 이뤄질 수 있도록 오는 9월 발행예정이다.

논산=김흥준 기자khj50096@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