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치매안심센터, 치매 조기검진사업 ‘활발’
상태바
음성군 치매안심센터, 치매 조기검진사업 ‘활발’
  • 김영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3일 15시 1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4일 수요일
  • 1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영 기자] 음성군치매안심센터 치매조기검진사업에 올해 7월까지 5000여 명의 군만들이 검사를 받으며 큰 호응속에 운영되고 있다.

치매선별검사(MMSE-DS)는 음성군치매안심센터, 각 읍·면 보건지소 및 보건진료소에서 받을 수 있다. 보건기관과 접근성이 떨어지는 마을은 경로당이나 마을회관으로 찾아가는 검진을 진행하고 있다. 대상은 만 60세 이상 주민이며, 1~2년마다 검진하고 있다.

치매선별검사 결과 인지저하로 의심되는 주민은 무료로 치매안심센터에서 진단검사(CERAD-K)와 의사상담을 진행한다. 이 검사에서 치매로 진단을 받으면, 필요에 따라 감별검사를 하는데 금왕태성병원에서 CT(컴퓨터단층촬영), 현대병원(생극면 소재)에서 혈액검사, 요검사를 받을 수 있다. 감별검사비용도 소득수준에 따라 지원한다.

경도인지장애로 진단받은 주민은 3~5년 이내에 치매로 진단받을 확률이 높기 때문에, 1년마다 진단검사(CERAD-K) 및 의사 상담을 받아야 한다.

치매안심센터 관계자는 "아직 치매를 노망이라고 인식해 어르신 스스로 증상을 감추고, 점점 치매를 악화시키는 경우가 많아 가족이나 이웃을 힘들게 하는 경우가 있다"며 "치매를 조기발견하고 치료해 노년의 삶을 조금이라도 더 편안하고, 가족과 이웃과 더불어 살아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치매에 대해 궁금하거나 상담이 필요한 주민과 찾아가는 치매선별검사 단체신청은 전화(871-2982~5)로 연락하면 된다. 음성= 김영 기자 ky5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