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육성자금 30억 추가지원
상태바
중소기업육성자금 30억 추가지원
  • 김영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3일 15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4일 수요일
  • 1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괴산군, 日 수출규제 관련 선제 조치
▲ 지난해 11월 이차영 괴산군수와 김태성 NH농협괴산군지부장의 중소기업육성자금대출지원 협약 체결 당시 모습. 괴산군 제공

[충청투데이 김영 기자] 괴산군이 관내 기업에 30억원의 경영안정자금을 추가 지원한다.

군은 최근 일본이 우리정부를 상대로 단행한 수출규제 및 백색국가 제외 조치로 어려운 경제상황이 예상되는 가운데 기업의 경영안정 도모를 위해 중소기업육성자금 30억원을 추가 지원하는 선제적 조치에 나서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앞서 군은 올해 경영안정자금 5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이 자금은 상반기에 기업들의 큰 호응 속에 모두 지원했다.

중소기업육성자금은 기업의 생산과 판매활동에 필요한 운영자금을 지원하기 위한 자금이다.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과 기업경쟁력을 높이고 건전한 기업 육성을 통한 경제 활성화로 '경제활력도시 괴산'을 실현하기 위한 기업지원사업이다.

이를 위해 괴산군은 지난해 11월 NH농협은행괴산군지부와 '괴산군 중소기업 육성자금 대출 지원' 협약을 맺었다.

중소기업육성자금은 기업운영에 필요한 시설 및 운전자금 용도로써 지원이 가능하며, 군에서 3년간 3%의 이자차액보전금을 지원해 주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기업체별 융자 한도액은 △운전자금 5억원(대출기간 3년) △시설자금 10억원(대출기간 10년)이다. 대상은 신청일 현재 괴산군내 사업장을 둔 중소기업이다.

자금지원을 희망하는 중소기업은 오는 28일부터 군청 경제과(830-3327)를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이차영 괴산군수는 "일본의 경제조치에 따른 기업의 피해상황을 면밀히 점검하고, 수시로 기업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지역경제 발전의 초석인 중소기업이 안정적으로 경영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업지원시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군은 지난 5일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와 관련 입장문 발표 후 피해신고센터를 경제과에 설치, 경제동향을 예의 주시하며 기업의 어려움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있다. 괴산= 김영 기자 ky5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