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실패·혁신캠퍼스’ 정부참여가 사업 관건
상태바
대전 ‘실패·혁신캠퍼스’ 정부참여가 사업 관건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2일 18시 5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3일 화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 재도전 허브기관 역할
市 ‘국가 단위’ 사업 전략 수정
실질적 사업 효과 고려했을 때
지원 절실하지만 정부는 부정적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시가 추진중인 ‘실패·혁신캠퍼스’ 조성사업이 실현되기 위해선 ‘정부참여’ 여부가 관건으로 떠오르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의 공약 사업이기도 한 실패·혁신캠퍼스 조성사업은 당초 ‘실패박물관’ 건립으로 추진 돼 왔지만, 시는 전국 단위로 대상을 확대하는 등 새로운 방향을 잡으며 사업 구현을 위해선 정부 참여가 필수적으로 요구되고 있다.

12일 대전시에 따르면 실패를 거울 삼아 새로운 도전을 장려하는 ‘실패·혁신캠퍼스’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창업 이후 다양한 문제가 나타나 폐업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이 지속됨에 따라, 실패한 경험을 자산 삼아 재도전할 수 있도록 만들어주는 허브 기관을 조성하기 위해 실패·혁신캠퍼스를 조성하게 됐다.

최근 전국적으로 창업 3년 이후 생존율은 38.2%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대전지역은 이보다 낮은 36.3%로 생존률이 더욱 낮은 상황이다.

이에 시는 유성구 도룡동 엑스포과학공원 내 첨단과학관 남측지역 3660㎡에 2020년 하반기 목표로 실패·혁신캠퍼스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사업비는 총 100억원(국비40억, 시비 60억)으로 캠퍼스 구축을 통해 실패 및 성공사례 전시·분석·교육·연구·컨설팅, 자금지원, 세미나 등의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하지만 이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기 위해선 ‘정부참여’가 필수적이다. 시는 기존에 추진하던 ‘실패박물관’을 국가단위 사업으로 전략을 수정했는데, 이 사업이 실현되기 위해선 지역 단위로는 힘들다는 판단을 했기 때문이다.

캠퍼스 기능과 역할을 놓고 시 자체로만 운영하기에는 전문가 위촉이나 실질적 사업의 효과 등이 한계에 부딪힐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장기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선 정부가 직접 사업에 참여해 지속적인 운영비 지원이 필요하다는 게 대전시 입장이다. 시는 “구축을 할테니, 운영은 정부가 맡아달라”는 것이다.

현재 시는 캠퍼스 운영 주관기관으로 중소기업진흥공단이 총괄하고, 전시 및 실패 요인 분석·교육지원은 KAIST 기업가정신연구센터 등에서 담당하는 등 구체적인 운영체계를 수립, 마련한 상태다.

그러나 상황은 녹록치 않다. 정부는 사업취지를 공감하고 있으면서도 단발성 예산 배분은 가능하지만, 장기적으로 지속적인 운영과 운영비 지급 등에 대해선 부정적인 시각을 보이고 있다. 시도 이 같은 정부 의견에 대해 인지하고 있어 전방위적으로 돌파구를 찾고 있는 상태다. 대전시 관계자는 “이 사업은 어느곳에서도 진행해 보지 않았고 아직은 생소한 분야다 보니 사업 실현을 위해 다방면으로 알아보고 있는 중”이라며 “창업 이후 실패 문제는 대전만의 문제가 아니라 전국적 사안임으로 앞으로 지속적으로 국회와 정부를 설득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