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아산시에 자동차 부품 산업 활력 불어 넣는다
상태바
충남도 아산시에 자동차 부품 산업 활력 불어 넣는다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2일 19시 5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3일 화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지사 12일 아산 방문… 전기상용차 부품산업 육성 계획 밝혀

[충청투데이 김대환 기자] 충남도가 자동차 부품 산업 활력 제고를 위해 아산시에 전기상용차 부품산업을 집중 육성키로 했다.

충남도는 양승조 지사가 12일 민선 7기 2년차 아산시 시군 방문을 통해 이같은 계획을 밝히고 오세현 시장과 정책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협약 내용은 '소형 전기상용차 개발을 통한 자동차 부품 수출지원'을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2020 지역활력프로젝트 사업’과 연계해 우선 추진하는 것이 골자다.

우선 아산시와 충남테크노파크, 자동차부품연구원 등은 2020년부터 2021년까지 72억원(국비 50억, 도비 22억)을 투입해 차량 및 부품 설계 금형제작, 시뮬레이션, 차체조립 등의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양 지사는 "최근 자동차 산업은 친환경, 정보화기술 융합, 안전기술 강화라는 키워드를 중심으로 급격하게 변화하고 있다"며 "친환경분야 글로벌 트렌드인 내연기관 축소에 대한 발 빠른 대응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충남에는 순천향대, 호서대 등 14개 지역 대학에서 자동차산업 관련 전문인력을 매년 4000여명 이상을 배출하고 있다"며 "전국에서 6번째로 자동차부품을 많이 수출하는 지역이며 전체 자동차 부품 수출액의 7.4%를 차지하고 있다. 이 중 아산시는 25.4%를 차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양 지사는 "이 같은 환경은 자동차부품산업 육성을 위한 최상의 입지조건"이라며 "미래차 혁신성장의 동력으로써 전기차 대중화 시대를 조기에 열기 위해 내연기관 차에 비해 손색없는 주행거리와 충전시간을 확보한 전기차 인프라 개발을 아산시가 주도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