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피해기업에 1000억 ‘더’
상태바
충남도 피해기업에 1000억 ‘더’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2일 19시 4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3일 화요일
  • 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 육성자금 5200억원서 증액… 직·간접 피해 지원

[충청투데이 김대환 기자] 충남도는 일본 수출 규제에 따른 도내 피해 업체의 경영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긴급경영안정자금 1000억원을 추가 투입한다고 12일 밝혔다.

당초 도 중소기업 육성자금은 5200억원이었으나 이번 일본 수출규제로 도내 기업들의 피해가 예상됨에 따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1000억원을 긴급 증액했다. 분야별 금액은 제조업 경영안정 자금 700억원과 기술 혁신형 경영안정 자금 300억원 등이다.

지원 대상은 도내 중소기업으로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 일본 수출규제품목 사용 제조업체와 한일 갈등으로 인한 직·간접적 피해를 본 제조업체 등이다.

업체당 지원 규모는 제조업 경영안정 자금 3억원, 기술 혁신형 경영안정 자금 5억원 등이다. 제조업 및 기술 혁신형 경영안정 자금의 상환조건은 모두 2년 거치 일시상환이며 업체 부담 금리에서 2%를 도가 지원한다.

이번 긴급경영안정자금은 기존 제조업 경영 안정 자금 및 기술혁신형 경영안정자금과는 별도로 운영되는 한시적 자금이며 도 자금을 이용했거나 이용 중인 업체도 수출규제로 피해사실이 입증되면 지원 대상이 될 수 있다.

신청은 제조업 경영 안정 자금은 도내 15개 시·군 기업지원과나 지역경제과에서 가능하며 기술 혁신형 경영안정 자금은 신용보증기금 및 기술보증기금에 신청하면 된다.

이용붕 도 소상공기업과장은 "급변하는 대내외적 경제상황과 업체의 피해상황을 면밀히 점검하고 수시로 기업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겠다"며 "지역경제 발전의 근간인 중소기업이 안정적인 경영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