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충북행복결혼공제사업 도내 1위 달성
상태바
음성군, 충북행복결혼공제사업 도내 1위 달성
  • 김영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2일 17시 3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3일 화요일
  • 1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영 기자] 음성군이 관내 중소(중견)기업 미혼 근로자와 청년 농업인을 대상으로 추진하는 충북행복결혼공제사업을 적극 홍보해 도내 전체 사업량 330명 중 56명(근로자 31, 농업인 25)을 모집(17%)해 도내 1위를 달성하는 쾌거를 이뤘다.

충북행복결혼공제사업은 지난해 충북도가 미혼 근로자의 결혼장려와 장기근속을 유도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시행했다.

이 사업은 미혼 근로자와 청년 농업인이 매월 30만원을 5년간 적립하면 도·시군에서 30만원, 기업에서 20만원을 매칭 적립해 5년 내 결혼과 근속 시 만기 후 근로자의 경우 최대 5000만원, 농업인은 최대 3천700만원까지의 목돈으로 지급한다.

이에 군은 기업체·농업인들을 대상으로 사업을 홍보하고, 소식지와 보도자료, 관련 기관(단체) 공문 발송, 각종 회의자료 제공 등 다각적인 홍를 실시했다. 그 결과 당초 사업량 21명 대비 56명 모집으로 267%를 초과 달성하는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조병옥 군수는 "이 사업을 통해 미혼 청년들의 결혼과 출산율 제고, 인구감소 문제를 해결하고, 청년근로자 장기근속을 유도해 기업체 인력난 해결 및 농업인 복지향상에 크게 기여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추진을 통해 많은 군민이 양질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음성군에서는 지난해 가입자부터 올해 신규가입자까지 총 106명이 이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음성= 김영 기자 ky5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