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인기관광지 '장이익어가는마을'
상태바
외국인 인기관광지 '장이익어가는마을'
  • 김운선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2일 17시 3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3일 화요일
  • 1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방문객 57%… 체험프로그램 호응
▲ 장이익어가는마을 체험에 나선 외국인들이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한복 입고 전통가옥 배경으로 한 사진찍기’를 하고 있다. 증평군 제공

[충청투데이 김운선 기자] 증평군 장이익어가는마을이 우리 문화를 체험하려는 외국인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사진>.

지난 10일 이 마을에는 형형색색의 한복을 입은 35명의 외국인들로 북적였다. 홍콩에서 온 이들은 장독대 가득한 한옥집을 배경으로 서로의 모습을 사진으로 찍는 등 추억 쌓기에 분주했다. 직접 준비한 재료를 가마솥에 넣고 만든 삼계탕을 맛보는 등 우리 문화에 흠뻑 취한 채 다음 일정지로 떠났다.

이 마을에 외국인이 본격적으로 찾아오기 시작한 것은 지난해 부터다. 지난해 이 곳을 찾은 외국인은 1813명으로 2017년(342명)보다 5배 이상, 2016년(100명)보다는 18배 이상 급중했다. 특히 전체 방문객(3200명)의 57%가 외국인으로 채워질 만큼 국내 관광객보다 해외 관광객에게 더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러한 이유는 마을에서 운영하는 프로그램에서 찾을 수 있다. 이곳에서는 멧돌을 활용한 두부 만들기, 김치 담기, 가마솥 삼계탕 만들기, 민화부채 만들기, 한복입기 등 우리 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체험이 사계절 내내 계속된다. 특히 한복을 입고 우리 전통 가옥을 배경으로 한 사진찍기가 가장 큰 인기다.

마을 이름에 걸맞게 된장·고추장·간장 등 전통 장류를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는 것도 특징이다. 오는 24일부터 내달 10일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하는 콩튀기(풋콩 구워먹기) 체험과 같이 계절별로 운영 프로그램을 달리하는 것도 한 몫 하고 있다.

증평=김운선 기자 ku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