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혹서기 복지사각지대 위기가정 발굴
상태바
태안군, 혹서기 복지사각지대 위기가정 발굴
  • 박기명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2일 17시 3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3일 화요일
  • 1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31일까지 대상자 선정

[충청투데이 박기명 기자] 태안군은 최근 폭염이 장기화됨에 따라 위기에 처한 복지소외계층 발굴하는 한편, 취약계층의 폭염 피해 예방을 위한 지원을 강화한다.

군은 이달 31일까지 국가·지자체·민간의 도움이 필요하지만 지원받지 못하고 있는 복지 소외계층, 생활이 어려워 도움이 필요한 저소득 빈곤계층, 혹서기 폭염으로 인해 건강과 생계 등 어려움에 노출된 위기가구 등을 중점 발굴 대상자로 지정했다.

또 취약·위기가정을 선제적으로 발굴하기 위해 읍·면사무소의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복지사각지대 발굴관리시스템, 지역사회와 연계한 우리동네 행복지킴이, 복지 이·반장, 읍면협의체 등을 적극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취약계층 발굴 후에는 긴급복지와 기초생활보장제도, 기초연금 등 공적지원을 연계하고 통합사례관리 대상자로 선정해 지속적으로 관리하는 한편 비수급 빈곤층 등 차상위계층을 민간서비스 연계 대상자로 우선 선정해 후원물품 둥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군은 밝혔다. 태안=박기명 기자 kmpark3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