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순이동인구수 증가… 역대 최고치 기록
상태바
예산군, 순이동인구수 증가… 역대 최고치 기록
  • 강명구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2일 17시 3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3일 화요일
  • 1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402명↑… 인구유입
男 256명… 50대 가장 많아
郡 “인구증가 시책·지원 계속”

[충청투데이 강명구 기자] 예산군은 지난해 순이동인구수가 402명으로 1995년 조사를 시작한 이래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국가통계포털의 국내인구이동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군 순이동인구수는 402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최근 3년간 통계인 2016년 1702명 감소, 2017년 404명 감소와 비교해도 크게 오른 수치다.

순이동인구수는 전출인구와 전입인구를 비교해 전입인구가 높으면 성장률을, 낮으면 감소율을 보이는 수치로, 군의 인구유입률이 높아졌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연령별로는 55~59세의 인구 유입이 163명으로 가장 컸으며, 50~54세가 131명으로 뒤를 이었다.

성별로는 남성이 256명으로 여성 146명에 비해 높게 유입됐으며, 남성 인구는 50~54세 구간, 여성 인구는 55~59세 구간 증가수가 가장 높았다.

앞으로 내포신도시 예산지역의 본격적인 개발이 추진됨에 따라 군 인구수는 더욱 증가할 것이라는 기대의 목소리도 나온다.

군 관계자는 “예산군의 순이동인구수가 역대 최대 증가폭을 보인 것은 고무적인 일이나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적극적인 인구증가 시책을 펼쳐 나가겠다”며 “앞으로도 저출산, 고령화 문제에 대응한 맞춤형 시책 발굴과 지원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예산=강명구 기자 kmg119sm@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