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 삽교읍, 도내 첫 벼 수확… 추석 전 출하
상태바
예산 삽교읍, 도내 첫 벼 수확… 추석 전 출하
  • 강명구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1일 17시 1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2일 월요일
  • 1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강명구 기자] 예산군 삽교읍에서 올해 충남도내 첫 벼가 수확됐다.

군에 따르면 지난 9일 삽교읍 성리 현교섭 씨 논 2102㎡에서 도내 첫 벼 베기 행사가 열렸다. 이번 첫 벼 베기로 수확한 조생종 품종은 ‘기라라 397’로 지난 5월 4일 첫 모내기를 한 후 97일 만에 수확했으며, 수확한 햅쌀은 추석 전 전량을 출하할 예정이다. ‘기라라 397’은 극조생종으로 밥맛이 좋고, 추석 전 햅쌀용으로 판매가 가능해 농가 소득증대는 물론 노동력 분산에도 도움이 되는 장점이 있다.

황선봉 군수는 이날 직접 콤바인을 이용해 벼를 수확하고, 낟알 상태를 살피는 등 농민과 첫 수확의 기쁨을 함께했다. 황 군수는 “쌀 산업 육성과 유통구조 개선 등을 적극 지원해 풍년농사는 물론 안정적인 농업소득 창출을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예산=강명구 기자 kmg119sm@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