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강동구, 어린이 농촌문화체험 교류 추진
상태바
음성군&강동구, 어린이 농촌문화체험 교류 추진
  • 김영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1일 16시 3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2일 월요일
  • 1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영 기자] 음성군 자매도시인 서울 강동구 초등학생 40명이 지난 9일 원남면 소재 "토가공방"을 방문해 농촌문화체험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학생들은 도자기 만들기, 손수건 천연염색, 원목 문패 만들기 등을 체험하고, 농장에 방문해 옥수수를 손수 따서 쪄먹으며 농촌에서만 누릴 수 있는 소중한 농촌문화체험의 시간을 보냈다. 또한, 반기문 평화기념관 및 생가를 방문해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의 유년 시절과 UN사무총장이 되기까지의 성장 과정, UN사무총장으로 역임하면서 활동한 세계 각국의 우호 관계 개선과 분쟁 해결 등에 대해 탐구했다.

강동구 학생들의 음성군 방문에 이어, 오는 13일에는 음성군 학생들이 서울 강동구를 방문할 계획이다. 이날 음성 청룡초 학생 27명은 서울 강동구 암사동 유적지를 방문해 움집체험과 박물관 견학을 하고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을 투어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어린이 문화체험 교류를 시작한 지 어느덧 10년이 지났는데, 도시·농촌 문화체험을 통해 학생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견문의 폭을 넓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음성군과 서울 강동구청은 지난 1999년 3월 자매결연 체결다. 음성= 김영 기자 ky5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