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민원인 통역 콜 서비스 눈길
상태바
증평군 민원인 통역 콜 서비스 눈길
  • 김운선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1일 16시 3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2일 월요일
  • 1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운선 기자] 증평군이 다문화가정 및 외국인근로자 등 한국말이 서툰 외국인의 원활한 민원업무 처리를 위한 ‘외국인 통역 콜 서비스’를 내놓아 눈길을 끈다.

외국인 통역 콜 서비스는 외국인이 체류지 변경, 여권발급 등 민원 업무처리를 위해 군청 민원실을 방문할 경우 통역 도우미와 전화를 연결해 민원을 처리하는 서비스다. 외국인이 통역도우미와 통화 후 통역 도우미가 공무원에게 설명해주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통역 도우미로는 증평군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상주하는 통·번역 지원사가 나선다.

서비스가 제공되는 언어는 중국어와 베트남어 2개 언어다. 이와 함께 영어, 중국어, 베트남어, 일어로 구성된 민원서류 해석본과 가족돌봄나눔사업, 생애주기별 가족교육 등 증평군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운영하는 각종 프로그램 안내가 수록된 리플릿도 비치해 편의를 높였다.

한편, 지난 6월 말 기준 증평군에 거주하는 외국인은 총 724명으로 전체 인구 3만 7540명 대비 1.9% 수준이다. 도내 11개 시·군 중에서는 5번째로 비율이 높다. 국적별로는 중국인(한국계 중국인 포함)이 249명(34.4%)으로 가장 많고 베트남 140명(19.3%), 네팔 53명(7.3%), 우즈베키스탄 44명(6.1%)으로 그 뒤를 따랐다. 자격별로 봤을 때는 제조업·건설농업 종사자가 202명(27.9%)으로 가장 많고 혼인 국민배우자 198명(27.3%), 방문 취업자 126명(17.4%) 순으로 나타났다.

박규희 민원과장은 “다문화가정 및 외국 주민들이 사회구성원으로 살아가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맞춤형 민원서비스 제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증평=김운선 기자 ku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