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에서도 일본제품 불매운동 확산
상태바
괴산에서도 일본제품 불매운동 확산
  • 김영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1일 16시 3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2일 월요일
  • 1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괴산읍 리우회 등 결의대회

[충청투데이 김영 기자] 괴산군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점점 확산되고 있다.

괴산읍 리우회와 주민자치위원회 회원을 비롯한 새마을단체회장, 농업인단체회장 등 50여 명은 지난 9일 괴산읍사무소 대회의실에서 일본정부의 수출규제 조치를 강력하게 규탄하고, 일본제품을 사지 않기로 결의했다. 이날 모인 주민들은 '독립운동은 못했지만 불매운동은 한다'라는 슬로건으로 결의문 낭독 후 피켓 퍼포먼스와 함께 구호를 외쳤다.

황길성 리우회장과 이종진 주민자치위원장은 "지금 전국적으로 펼쳐지고 있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괴산읍 주민들도 적극 동참한다"며 "이번 수출규제 조치를 통해 경제보복에 나서고 있는 일본의 행동에 당당히 맞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과거 식민지배에 대한 조금의 반성도 없이 우리정부를 상대로 한 일본정부의 무모한 행동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가만히 있을 수 없다는 생각으로 불매운동 결의대회를 갖게 됐다"고 덧붙였다.

괴산=김영 기자 ky5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