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고자비
상태바
등고자비
  • 충청투데이
  • 승인 2019년 08월 11일 15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2일 월요일
  • 18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높은 곳에 오르려면 낮은 곳부터 시작해야 한다>

모든 일에 기초가 튼튼해야 함은 말할 필요가 없다. 아무리 높은 高臺廣室(고대광실)이라도 구조물의 무게를 받치기 위한 밑받침이 허술하면 砂上樓閣(사상누각)이다.

기초를 다지려면 차근차근 절차를 밟아야 한다는 것은 ‘천리 길도 한 걸음부터’란 속담이 잘 나타냈다. 무슨 일이나 시작이 중요하다는 말로 단번에 만족할 수 없다는 ‘첫 술에 배부르랴’란 깨우침도 있다. 높은 곳에 오르려면 낮은 곳부터 시작해야 한다(등고자비·登高自卑)는 이 성어도 똑 같은 뜻을 가졌다. 일을 순서대로 해야 한다는 의미도 있고 높은 지위에 올랐을 때는 겸손해야 함을 이르기도 한다.

여기서 스스로 自(자)는 ‘~로부터'란 뜻이다. 출처는 孔子(공자)의 손자 子思(자사)의 저작이라는 ‘中庸(중용)'이다. 동양 철학의 중요한 개념을 담은 四書(사서)의 하나다.

15장에 실린 내용을 옮겨보면 이렇다. 군자의 도(道)란 말하자면 먼 곳을 갈 때 반드시 가까운 곳부터 시작하는 것과 같고, 높은 곳에 오르려면 반드시 낮은 곳부터 시작하는 것과 같다

비슷한 의미의 가르침은 孟子(맹자)에도 나온다. 유학의 도에 대한 추구는 아래서부터 단계적이고 쉼 없는 노력을 통해 점진적인 성취를 이뤄야한다고 가르친다. 물을 관찰할 때는 반드시 물결을 보아야 한다.(觀水有術 必觀其瀾/ 관수유술 필관기란) 흐르는 물은 빈 웅덩이를 채우지 않고는 나아가지 않는다(流水之爲物也 不盈科不行/ 유수지위물야 불영과불행)란 구절로 盡心(진심) 상편에 있다.

老子(노자)의 '道德經(도덕경)에는 더 알아듣기 쉽게 말한다. ‘아름드리나무도 붓털 같은 새싹에서 자라고, 구층 높은 집도 삼태기 흙부터 쌓고, 천리 길도 한 걸음 부터 시작한다.(合抱之木 生於毫末 九層之臺 起於累土 千里之行 始於足下/ 합포지목 생어호말 구층지대 기어누토 천리지행 시어족하).' 노자 도덕경 실려 있다.

차근차근 기초 대비를 하지 않아 일어나는 대형 사고는 말할 것도 없이 인재라고 욕을 먹는다. 거기에 더해 벼락출세를 한 위인이나 급작스럽게 부를 거머쥐게 된 일부 졸부와 재벌2세 등이 저지르는 갑질 행태는 밑바닥 고생을 해서 이룬 것이 아니기에 眼下無人(안하무인)이다.

어디서나 기본을 충실히 하면 높이 돼도 무너지지 않고 자만하지도 않는다. 언제나 등고자비의 성어로 생활을 이루어 보자. <국전서예초대작가·청곡서실운영·前대전둔산초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