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WHO 고령친화도시 도전
상태바
세종시 WHO 고령친화도시 도전
  • 이승동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08일 17시 1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09일 금요일
  • 9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행계획 수립…9일 시민추진위

[충청투데이 이승동 기자] 세종시가 세종형 고령친화 가이드라인을 통한 3개년 실행계획 수립하고, 내년 초 세계보건기구(WHO) 고령친화도시 인증 획득에 도전한다.

세종지역 노인인구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 시는 지난달 기준 65세 이상 노인인구 비율을 9.3%(3만 790명)로 분석했다. 고령화사회로 분류된다.

시는 시정3기 공약과제로 세계보건기구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크워크 가입을 채택하고, 세계보건기구의 인증관리 체계에 맞춘 단계별 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기로 했다.

고령친화도시는 노인이 건강하고 활력 있는 사회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정책 및 인프라·서비스 등이 갖춰져있다. 노인을 비롯해 전 세대의 모든 시민이 다함께 살기 좋은 도시환경 조성을 지향한다.

고령친화도시 인증 관리 체계는 △방향 정립 △회원 인증 △평가 실시 △자격 유지 순으로, 회원 인증을 위해서는 세계보건기구가 제시한 8대 가이드라인을 토대로 고령친화도시 조성 계획을 갖춰야 한다. 세계보건기구의 8대 가이드라인은 △외부환경 및 시설 △교통수단 및 편의성 △주거환경 안전성 △인적자원의 활용 △여가 및 사회활동 △존중 및 사회통합 △의사소통 및 정보 △건강 및 지역돌봄 등이다.

시는 내년 초 고령친화도시 인증을 목표로 지난 3월 연구 용역에 착수했다. 지난 5월 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고령친화도시 진단 설문조사도 실시했다. 이어 시민정책토론회를 열어 시민의견을 청취했고, 고령층 및 관련 전문가를 대상으로 표적집단면접(FGI)을 진행했다.

시는 연구용역을 통해 지역 노인복지 현황 심층 분석 및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이를 바탕으로 고령친화도시 가이드라인을 설정해 3개년 실행계획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9일 '고령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시민추진위원회'를 열어 고령친화도시 인증 시책을 알리고 시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다. 시민추진위원회는 시민, 전문가, 노인단체, 공무원 등 61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연구용역과 3개년 실행계획 등 고령친화도시 인증 전반에 대한 논의 및 자문을 수행하게 된다.

이순근 시 보건복지국장은 "세종시는 '노인어르신이 살고 싶은 도시, 노인어르신이 편안한 좋은 도시 조성'에 역점을 두고 다양한 정책방안을 시행할 것"이라며 "특히 고령친화도시 인증을 통해 고령자는 물론, 전 세대에 걸친 시민 복지증진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승동 기자 dong79@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