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역세권 개발사업…원도심 활성화 기폭제 된다
상태바
대전역세권 개발사업…원도심 활성화 기폭제 된다
  • 박현석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07일 19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08일 목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4차공모 위한 TF 구성
주거비율 자율성·용적률↑
혁신도시 예정…시너지 기대
새 야구장 조성도 '긍정적'
사진 = 충청투데이 DB
사진 = 충청투데이 DB

[충청투데이 박현석 기자] 원도심 활성화의 핵심 열쇠인 대전역세권개발 민자유치 성사를 위해 대전시가 절치부심하고 있다.

혁신도시 지정,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 사업 등 민선 7기 주요 역점 시책 사업들이 원도심 활성화에 궤를 같이 한다는 점에서 대전역세권 개발이 그 기폭제가 될 것이라는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7일 시에 따르면 지난 3월 28일 대전역세권개발 사업 3차 공모 무산 이후 전담 TF 팀을 구성한 가운데 4차 공모를 위한 틀을 짜고 있다.

대전역세권 주변 지역의 정주환경을 확대하는 카드를 유인책으로 내세우며 투자기업의 사업성을 높이고 시의 경제적 이익을 높일 수 있는 방안 발굴에 집중하고 있다.

특히 이번 공모에선 사업자가 주거비율에 대한 자율적 사업계획안을 보장하고 용적률을 높이는 등 여러 유인책들에 대한 방안 등을 제시할 요량이다.

3차 공모를 반면교사 삼은 것이다.

3차 공모 당시 상업용지의 25%에는 주거시설을 지을 수 있도록 조건을 완화했으나 민간사업자들의 큰 관심을 끌지 못했기 때문.

전체 10만 6742㎡의 역세권 개발 면적 중 3만 2442㎡에 달하는 상업시설 부지가 지나치게 크다는 점이 부담으로 작용했다는 판단이다.

시는 이런 상업시설 면적 제한을 4차 공모 때는 아예 없앨 계획이다.

국가균형발전과 역세권 활성화의 연계 방안으로 새로운 돌파구도 마련한다.

혁신도시 개발 예정지구다.

허태정 시장은 지난 5월 정례브리핑에서 "역세권을 포함한 원도심 지역을 혁신도시 개발예정지구로 지정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혁신도시로 지정되면 '공공기관 지방이전에 따른 혁신도시 건설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이 적용돼 공공기관이 내려올 수 있는 법적 기반이 갖춰진다.

현재 수도권 122여개의 공공기관이 지방 이전 물망에 오른 상태다.

대전역세권 개발과 혁신도시 지정으로 인한 기관 이전이 원도심 활성화에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필요충분조건을 맞춰가고 있는 셈이다.

이미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 사업을 통해 원도심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이 올라갔다는 점에서 이번 4차 공모서 민자유치에 성공으로 방점을 찍겠다는 게 시의 구상이다.

시 관계자는 "4차 공모 성사는 인근 상인과 지역 주민들 뿐만 아니라 대전 전체 시민들의 관심도 크다"며 "당초 공모 시점은 내달로 계획했지만 늦어질 수도 있다. 코레일과 유통, 건설업계 관계자들과 만나 최적의 방안 마련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현석 기자 standon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