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소담고, 우리역사 바로알기 캠페인 실시
상태바
세종시 소담고, 우리역사 바로알기 캠페인 실시
  • 강대묵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07일 16시 1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08일 목요일
  • 1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강대묵 기자] 세종시 소담고등학교는 7일 세종시교육청 1층 로비에서 김성훈 학생 등 3학년 학생 9명이 일본의 역사 왜곡에 대응하는 ‘우리역사 바로알기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번 캠페인은 지난 7월 22일 실시된 소담고 교내 캠페인에 이어 두 번째로 실시되는 캠페인이다. 최근 국제적인 이슈로 떠오른 일본의 수출규제를 정치·역사적인 관점에서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학생들이 사회현상을 바라보는 안목과 소신을 기르고, 사회적 참여 활동을 직접 기획·실행하는 과정을 통해 진로 가치를 몸소 체험해 보는 데 목적을 두고 추진됐다.

이 캠페인 활동은 소담고 3학년 학생들의 수업 시간에 진행된 프로젝트 학습의 일환으로 진행됐으며, 주제선정에서부터 기획·실행의 모든 과정을 학생들이 직접 수행한 프로젝트의 결과다.

이날 학생들은 이 캠페인 활동을 통해 일본 수출규제 원인을 분석하고, 1965년 체결한 한일 청구권 협정에 대한 대한민국과 일본 양측의 입장과 군함도(軍艦島, 하시마섬) 세계문화 유산 지정,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된 역사를 쉽게 바로 알 수 있도록 제작한 자료를 전시했다. 더불어 이를 계기로 시민들이 우리역사를 바로 알고 이 사태를 슬기롭게 해결하는 데 동참하자고 촉구했다.

송영서(소담고 3학년) 학생은 “동아시아사 수업에서 일본 수출규제가 강제징용 판결 문제에서 비롯됨을 알고, 시민들에게 수출규제의 본 목적과 역사적 진실을 알리고자 학급 친구들과 다함께 뜻을 모아 프로젝트를 직접 기획하고 실행했다”며 “거리는 가깝지만, 마음은 먼 일본이라는 말 속에 숨은 역사적 배경과 사태의 본질적 원인을 알고, 민주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무엇을 해야 할 지에 대해 깊이 생각하고 깨닫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세종=강대묵 기자 mugi10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