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폭염대응 종합대책 마련 나서
상태바
중구, 폭염대응 종합대책 마련 나서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06일 19시 2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07일 수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 중구는 폭염이 장기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폭염대응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구는 지난달까지 156개소의 무더위쉼터 점검을 마쳤으며 그 결과 88개소의 냉방기 교체·수리를 완료했다.

열사병 등 온열질환에 취약한 노인 건강을 배려하고 주민 누구나 시원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무더위 쉼터로 지정된 경로당 28개소에 에어컨 33대를 추가 설치했다.

폭염특보 집중 기간에 맞춰 구는 오는 12일부터 내달 6일까지 특별한 잠자리와 무더위쉼터 야간 운영을 준비했다.

이 기간 중 대전기독교사회복지관에 개인별 이부자리와 텐트를 마련해 시원한 잠자리를 제공한다.

이용시간은 평일 오후 8시부터 다음날 오전 7시까지로 다양한 건강프로그램도 함께 운영한다.

17개 동 행정복지센터는 평일 오후 9시까지 시민 모두에 개방한다.

유동인구가 많은 도로 등에 그늘막쉼터 17개를 추가 설치해, 총 35개의 쉼터를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있다.

재난관리기금으로 임차한 2대의 살수차는 폭염특보 발효와 함께 하루 평균 4회 살수 작업 실시로 도심 열기를 가라앉히고 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