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집중호우 피해농가 8일까지 정밀조사
상태바
부여군, 집중호우 피해농가 8일까지 정밀조사
  • 유광진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06일 16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07일 수요일
  • 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유광진 기자] 부여군은 지난 7월 27일 집중호우로 인해 수박, 멜론, 방울토마토 등 시설작물을 중심으로 침수피해가 발생됨에 따라 8일까지 호우피해를 입은 농작물 또는 농경지를 대상으로 정밀조사를 실시한다.

지난 7월 27일 부여군 일원에 시간당 50㎜이상 강한 비가 내려 석성, 초촌, 부여, 장암을 중심으로 농작물 피해가 79㏊이상 발생한 것으로 파악되었으며 작물별로는 수박27.2㏊, 멜론17.6㏊, 방울토마토3.2㏊ 순으로 피해규모가 잠정 집계되었다.

호우로 50㏊이상 농작물의 피해가 발생하거나 농작물, 공공시설 등 24억원 이상 피해가 발생했을 경우는 국비 지원을 받게 된다.

피해 농작물 복구를 위한 농약대와 대파대는 작물별 지원기준 지수를 적용하여 재난지원금을 지원하고 피해가 심각한 농가는 생계비 및 고등학교 학자금면제(농가단위 피해율 50%이상), 영농자금상황연기·이자감면(농가단위 피해율 30%이상)을 지원받게 된다.

부여군은 농업재해 피해조사 보고요령 등에 의거 정밀조사 완료 후 복구계획을 수립하여 호우로 농작물 피해를 입은 농가를 대상으로 하반기 중 복구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농가가 정밀조사에서 누락되는 일이 없도록 정밀조사를 철저히 하고 농작물 재해보험에 가입한 농가는 농협에 피해 신고토록 안내하여 앞으로도 각종 농업재해 예방을 위한 대책 마련은 물론 재해피해 발생 시 선제적으로 대응해 피해를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부여=유광진 기자 k7pen@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