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참전유공자 배우자 복지수당 신설
상태바
논산시, 참전유공자 배우자 복지수당 신설
  • 김흥준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05일 16시 3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06일 화요일
  • 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흥준 기자] 논산시가 국가에 헌신한 참전유공자 가족의 복리 증진과 예우 강화를 위해 '논산시 참전유공자 지원 조례'를 개정하고, 8월부터 참전유공자 배우자 복지수당을 신설한다. 지급 대상자는 사망한 참전유공자(6·25전쟁, 월남전)의 65세 이상 배우자로 관내에 주소를 둔 사람이며, 매월 말일(공휴일은 전일 지급) 5만원씩 지급한다.

신청방법은 국가보훈처가 발행한 참전유공자증, 통장사본, 가족관계증명서 및 신분증을 지참한 후 관할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로 방문신청하면된다.

시 관계자는 "오래 전에 돌아가신 참전유공자의 경우 대상자가 명단에서 누락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며 "적극적인 안내와 홍보를 통해 대상자가 빠짐없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국가유공자 예우 분위기 조성을 위한 보훈정책 발굴에 앞장서고 있으며, 지난 1월에는 국가보훈대상자 명예수당을 인상하고 대상자를 확대한 바 있다. 논산=김흥준 기자 khj50096@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