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시의회, 일본 경제보복 행위 철회 촉구
상태바
계룡시의회, 일본 경제보복 행위 철회 촉구
  • 김흥준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28일 16시 3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29일 월요일
  • 8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흥준 기자] 계룡시의회는 26일 오전 10시 의회 청사 앞에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판결에 대한 보복으로 일본정부가 취한 반도체 부품 및 소재의 수출규제에 대하여 우리나라에 대한 경제보복 행위로 규정하고 이를 즉각 철회하라는 결의문을 발표했다.

의회는 이날 결의문에서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수출규제 조치는 21세기 첨단산업의 소재를 경제보복으로 활용하는 것으로서 일본이 천명한 '자유무역 정신'뿐만 아니라 한일 우호관계를 훼손하는 비이성적 행위"라고 규탄했다.

이어 "비상식적인 경제보복을 자행하는 일본정부의 행위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명하고 수출규제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며, 우리정부에 대해서도 "이번 일본정부의 경제보복 행위를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아 소재부품 육성 등 장기적이고 종합적인 대책을 세워 조속히 추진 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의원들은 "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여·야는 정치·경제적 입장 차이를 떠나 하나로 뭉쳐 초당적으로 대처할 것"을 주문했다.

계룡=김흥준 기자 khj50096@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