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프리시즌 2번째 경기에 교체 출전…팀은 3-0 승리
상태바
이강인, 프리시즌 2번째 경기에 교체 출전…팀은 3-0 승리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7월 24일 05시 4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24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발렌시아 홈페이지 캡처]
▲ [발렌시아 트위터 캡처]

이강인, 프리시즌 2번째 경기에 교체 출전…팀은 3-0 승리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소속팀이 '이적시키지 않겠다'는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진 이강인(18·발렌시아)이 2019-20시즌을 앞두고 치러진 두 번째 친선경기에서는 후반 들어 교체 선수로 출전했다.

이강인은 24일(한국시간) 스위스 시옹에서 열린 FC시옹(스위스)과 프로축구 친선경기에 후반 교체 선수로 그라운드를 밟아 경기가 끝날 때까지 뛰며 3-0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이강인은 소속팀에 이적을 요청한 가운데 프리시즌 경기에는 출전하고 있다.

이강인은 2-0으로 앞선 후반 투입돼 특유의 활발한 움직임으로 팀에 활기를 불어 넣었다.

앞서 21일에는 AS모나코(프랑스)와 프리시즌 첫 경기에서 선발로 나서서 45분을 뛰고 교체됐다.

이강인은 올해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의 준우승을 이끌고 골든볼을 차지했다.

이강인의 이적 요청에도 소속팀은 '완전 이적'을 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chil881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