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충남지사 시·군 방문… 발전전략 모색
상태바
양승조 충남지사 시·군 방문… 발전전략 모색
  • 이권영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23일 19시 3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24일 수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권영 기자] 충남도는 양승조 지사가 민선 7기 2년 차 시·군 방문을 통해 지역별 맞춤형 발전 전략을 모색한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양 지사는 오는 26일부터 10월말까지 3개월여 동안 15개 시·군을 차례로 찾아 민선 7기 1년 도정 성과와 향후 추진 방향을 공유하는 대화의 장을 펼 예정이다.

이번 시·군방문은 ‘도민이 그리는 충남의 미래'로 방향을 설정하고 각 시·군 기관·단체장, 도민 등을 만나 도정 현안을 설명하며, 비전을 공유하고, 이해와 협조를 구할 방침이다. 오는 26일 첫 방문지로는 부여군 방문해 도와 부여군과의 상생협력을 통한 지역 균형발전 방향을 모색하고, 문화·예술·역사를 아우르는 맞춤형 지원 대책 등을 밝힐 예정이다.

양 지사는 이어 내달 12일 아산시, 9월 9일과 17일에는 각각 공주시와 보령시, 10월에는 4일 홍성군, 21일 서산시, 23일 예산군, 29일 서천군 방문을 예고했다. 이번 시·군 방문에서 눈에 띄는 것은 기존 기관방문 및 도지사-지역민 간 질의응답 방식을 탈피했다는 점이다. 실제 도와 시군, 시민·사회단체, 정책수요자 등은 복지, 지역경제, 보건·환경, 문화·관광·체육 등 사전에 준비한 현안을 중심으로 분임토의를 진행한 뒤 토론 결과를 발표한다.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