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가뭄피해 최소화 위해 예비비 12억 4000만 원 긴급 투입
상태바
태안군, 가뭄피해 최소화 위해 예비비 12억 4000만 원 긴급 투입
  • 박기명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23일 16시 2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24일 수요일
  • 1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박기명 기자] 태안군은 계속된 가뭄으로 피해가 있는 지역에 예비비 12억 4000만 원 긴급 투입한다.

군은 긴급 가뭄대책회의를 갖고 농업용수 확보 등 가뭄극복대책 마련에 나서 관정 개발 및 하수종말처리장 방류수 재활용에 나서는 등 가뭄 피해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3일 현재 태안의 강수량은 지난해 평균 대비 30% 수준으로 관내 저수율이 32%에 불과한 상황이며 이번 주 장마가 예정돼있으나 가뭄 해갈에는 한참 못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에 군은 가뭄 극복을 위한 선제적 대응으로 이달부터 △관정개발(70공) △들샘굴착(33개소) △저수지 및 배수로준설(18개소) 등 가뭄대책사업을 추진한다.

또 하루 1만 2090㎡에 달하는 하수종말처리장의 방류수를 전량 농업용수로 재활용하기로 했으며 대·중형관정 203개소에 대한 실태조사에 나서 사전 작동점검 등을 통해 유사 시 바로 사용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가세로 군수는 “가뭄으로 인한 농업인들의 피해가 최소화할 수 있도록 군이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적극적·선제적으로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태안=박기명 기자 kmpark3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