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성우·김향기의 풋풋한 학원극 '열여덟…' 3% 출발
상태바
옹성우·김향기의 풋풋한 학원극 '열여덟…' 3% 출발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7월 23일 08시 4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23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JTBC 캡처]

옹성우·김향기의 풋풋한 학원극 '열여덟…' 3% 출발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그룹 워너원 출신 옹성우(25)의 첫 주연작 '열여덟의 순간'이 첫 방송부터 시청률 3%대로 닻을 올렸다.

2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35분께부터 약 70분간 JTBC에서 방송된 이 드라마는 전국 시청률 3.009%(유료 가구)를 기록했다.

주인공 최준우(옹성우 분)가 전학 온 첫날로 시작한 이날 방송은 시계 절도 사건을 둘러싼 사건을 그렸다.

드라마는 최준우와 윤수빈(김향기), 마휘영(손승호)의 감정 묘사에 공을 들였다.

극적인 일이 거의 벌어지지 않고 잔잔하게 흐르는 심리 묘사에 많은 시청자가 지루하다는 평을 내놓았지만, 10대들의 감성으로 꽉 채운 풋풋한 학원극은 오랜만이라 반갑다는 반응도 있었다.

작품이 학교 안 청소년 이야기에 치중하는 만큼, 결국 20대 중반 이상 성인 시청자들과의 공감대를 얼마나 폭넓게 형성하는지가 성공 여부를 가를 요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워너원 활동 종료 이후 첫 연기자로 나선 옹성우의 연기력은 극 몰입을 방해하지 않아 크게 나쁘진 않다는 평가다.

다만 맡은 캐릭터 자체가 원래 감정 표현을 거의 하지 않는 인물이라 아직 판단하기엔 이르다는 지적도 일부 있었다.

한편 같은 날 방송한 KBS 2TV '퍼퓸'은 4.4%-5.2%, tvN '60일, 지정생존자'는 4.1%(유료 가구)로 집계됐다. SBS TV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은 6.3%-10.1-8.3%였다.

nora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