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 시장,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비한 관내 기업 보호와 경쟁력 향상을 위한 대책 마련 지시
상태바
허 시장,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비한 관내 기업 보호와 경쟁력 향상을 위한 대책 마련 지시
  • 최정우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22일 19시 3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23일 화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한-일 갈등에 대비한 관내 기업 보호와 경쟁력 향상을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허 시장은 오전 소회의실에서 열린 주간업무회의에서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비한 관내 기업 보호와 경쟁력 향상을 위한 대책을 주문했다. 이날 허 시장은 “한일 간 불공정한 무역전쟁이 벌어지고 있는데, 이는 단순 경제 갈등이 아닌 경제전쟁의 성격을 띠고 있다”며 “이번 기회에 우리나라가 일본 의도에서 벗어나 경쟁력에서 앞설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일본의 반도체 관련 부품소재 규제가 시에 어떤 영향을 줄지 지역경제 변화, 피해 등 영향에 대해 검토하고 관련 기업 지원책을 요구했다. 그는 “경제구조 다변화와 경쟁력 향상을 이끌어내고, 장기적으로 지역기업이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환경을 개선하자”고 당부했다.

또 허 시장은 지난주 혁신도시법 개정안이 국회 법안소위를 통과한 것에 대한 관계직원 노고를 치하하고,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할 것을 주문했다.

허 시장은 "이번 성과는 지역 청년에게 새로운 양질의 일자리에 대한 희망을 만들어 준 것이 무엇보다 큰 의미"라며 "특히 기존 대전에 있던 공공기관에도 소급적용 돼 앞으로 매년 900명에 이르는 일자리를 만든 것은 큰 성과"라고 평가했다.

이밖에도 허 시장은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을 위한 각 부서 협업체계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도시철도 2호선은 광역교통체계 개선, 도시재생 등으로 연계되는 매우 중요한 사업”이라며 “트램도시광역본부 뿐 아니라 교통건설, 도시재생본부, 문화관광, 환경녹지 등 다른 부서가 다 함께 회의하며 협력관계를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