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대책 적극 지원 요청한 충남
상태바
미세먼지 대책 적극 지원 요청한 충남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22일 18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23일 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기문 기후환경회의 위원장에
양승조 지사, 충남도 정책 등 설명
미세먼지정보센터 유치도 피력
양승조 충남지사가 22일 서울 소재 국가기후환경회의에서 반기문 위원장을 만나 도의 미세먼지 대책을 설명하며 적극 지원을 요청했다. 충남도 제공
양승조 충남지사가 22일 서울 소재 국가기후환경회의에서 반기문 위원장을 만나 도의 미세먼지 대책을 설명하며 적극 지원을 요청했다. 충남도 제공

[충청투데이 김대환 기자] 충남도가 다량배출사업장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참여 의무화와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 충남 유치 지원 등을 국가기후환경회의에 요청했다.

충남도는 양승조 지사가 22일 서울 소재 국가기후환경회의에서 반기문 위원장을 만나 도의 미세먼지 대책을 설명하며 적극 지원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미세먼지 문제에 대한 범국가적 대책 및 주변 국가와의 협력 증진 방안 마련을 위해 지난 4월 설치된 대통령 산하 기구이다.

양 지사는 반 위원장에게 "충남에는 국내 석탄화력발전소 60기 중 절반이 위치해 있는 등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이 밀집해 대기오염배출량이 전국에서 가장 많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양 지사는 △다량배출사업장 비상저감조치 참여 의무화 △대기환경보전법 과태료 차등 부과 △플레어스택 폐가스 관리 방안 도입 등을 대정부 제도 개선 건의 사항으로 제시했다.

양 지사는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는 시행 대상을 배출시설로 규정해 도내 대기1종 사업장 126곳 중 29개 사업장만 참여하고 있으며 이마저도 자율로 정해 민간 사업장의 비상저감조치 이행을 담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양 지사는 대기 1종 또는 TMS 부착 사업장 등 민간 사업장에 대한 비상저감조치 참여를 제도화 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양 지사는 충남도의 미세먼지 대책으로는 △보령화력 1·2호기 조기 폐쇄 △미세먼지 연구·관리센터 충남도 지정 △국가 미세먼지정보센터 충남도 유치 등 3건을 설명하며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양 지사는 "화력발전이 배출한 대기오염물질은 고농도 미세먼지를 유발하며 도민을 비롯한 국민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면서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보령화력 1·2호기 조기 폐쇄가 반영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미세먼지 연구·관리센터와 관련해서는 미세먼지로 인한 주민 건강 피해 예방 및 지역 이미지 제고, 충청권 미세먼지 대응 거점 인프라 구축, 지역 연구 역량 결집을 통한 효율성 제고 등을 위해 필요하다며 충남 지정을 건의했다.

양 지사는 또 “충남은 국내 미세먼지 발생 원인 규명과 국외 미세먼지 자료 수집 최적지로 현재 건립 중인 서해안기후대기센터, 서해안기후환경연구소와 함께 미세먼지 클러스터 조성이 가능하다”면서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를 충남이 유치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갖고 지원해 달라”고 강조했다.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