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방 거듭하는 도시공원 일몰제
상태바
공방 거듭하는 도시공원 일몰제
  • 심형식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21일 17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22일 월요일
  • 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女공무원 방패 동원 시장 사과
되레 젠더폭력 주장 … 갑론을박
사진 = 충청투데이 DB
사진 = 충청투데이 DB

[충청투데이 심형식 기자] ‘프레임’ 전쟁을 방불케하는 청주 도시공원 일몰제를 둘러싼 논란이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고 있다.

지난 19일 한 청주시공무원 노조 조합원은 청주시청 전 직원에게 ‘노동조합에 대한 충정어린 호소’라는 메일을 보냈다.

이 직원은 “최근 각 언론에 나온 청주시 여성공무원에 대한 보도가 눈길을 끈다”며 글을 시작했다.

이 직원은 “청사방호의 1차 의무는 청원경찰에게, 비상·유사시는 전 직원에게 부여된다”며 “여성공무원의 청사방호가 자발적이든 강제적이든 정당한 동원에 대해서는 엄중한 정당성을 부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시민단체와 노조의 초점은 ‘인간방패’와 ‘여성’이지만 청사방호는 당연히 ‘인간방패’여야 하고 그 방패 또한 성별에 관계없어야 한다”며 “청사방호의 의무에서 여성은 제외돼야 한다는 논리에 동의할 수 없으며 여성은 보호받아야 할 나약한 존재로 인식하는 것 자체가 젠더폭력”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논란의 출발점인 공무원 노조의 항의방문 대상은 ‘부시장’이 아니라 ‘시민단체’가 됐어야 했다”고 덧붙였다. 이 직원의 전체메일에는 19일 현재 80여개 이상의 댓글이 달렸다. 대부분 댓글이 이 직원의 주장에 동조하는 내용이다.

이에 대해 청주시 공무원 노조관계자는 “부시장과의 면담에서 지적한 부분은 젠더 문제가 아니라 공무원을 동원할 때는 노조와 상의한다는 단체협약을 위반한 부분”이라며 “곧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여성 공무원 방패’ 논란은 지난 12일 청주시 도시공원위원회에서 회의장에 진입하려는 ‘구룡산살리기시민대책위원회’를 여성공무원들이 막아서면서 시작됐다. 16일 한범덕 청주시장이 전 직원 메일을 통해 직원들에게 사과하고 17일 김항섭 부시장이 “여직원을 앞장세워 논란이 야기된 데 대해 유감을 표한다”는 기자회견을 했다.

또 청주도시공원지키기시민대책위원회, 구룡산살리기시민대책위원회, 충북여성연대가 ‘여성공무원 인간방패 동원 청주시 사과 및 책임자 처벌 촉구 기자회견’을 열면서 일방적 공세로 흐르는 듯 했다.

하지만 같은날 청주시 푸른도시본부 여성공무원들이 반박 기자회견을 열면서 반전이 벌어졌다. 이날 여성공무원들은 “시민단체에서 ‘여성은 보호를 받아야하는데 앞에 내세웠다’고 하는데 여성을 보호받아야 하는 존재로만 생각하는 것이 젠더폭력”이라며 “오히려 성폭력을 당하지도 않았는데 폭력 피해자로 비치는 것 같아 분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나온 한 직원의 전체메일이 청주시 공직사회의 호응을 얻으면서 여론이 바뀔 지 주목된다.

청주 도시공원 일몰제는 전형적인 프레임전(戰)으로 흐르고 있다. 2차 거버넌스 구성이 논의되는 과정에서 ‘젠더논란’이 터지면서 청주시는 수세에 몰렸다. 특히 젠더논란으로 인해 시민단체와의 협상력을 잃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실제 젠더논란 이후 청주시는 도시공원 일몰제에 대한 현장 홍보를 중단했다. 하지만 여성공무원들의 기자회견과 한 직원의 메일로 인해 조기에 사과한 한범덕 청주시장의 입장은 ‘난처’해 졌음에도 최소한 조직 내부의 입장을 확인한 만큼 도시공원 일몰제 관련 협의에서 ‘젠더논란’의 굴레는 벗어났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청주시는 지난달 26일 구룡공원 민간개발 사업 제안서를 접수하면서 1개 업체가 응모한 1구역을 놓고 도시공원위원회의 자문을 거쳐 이달 26일까지 제안서 수용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이어 이달 중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 뒤 해당 업체가 사업비의 5분의 4를 시에 예치하면 다음 달에 사업자를 선정, 민간개발 절차를 본격 진행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시민단체의 반발 속에서 12일 열린 도시공원위원회가 아무런 의견을 내지 못하면서 이런 계획이 사실상 무산됐다. 시는 현재까지도 도시공원위원회의 추가 회의 일정을 잡지 못하고 있다.

심형식 기자 letsgoh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