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靑, 제대로 회동 준비하지 않아…답답한 대답뿐"
상태바
황교안 "靑, 제대로 회동 준비하지 않아…답답한 대답뿐"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7월 20일 11시 2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20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일본의 경제보복 대책을 논의했다. 회담 후 문 대통령이 당 대표를 비롯해 회의에 배석한 각 당 비서실장, 대변인, 청와대 비서실 관계자 등과 합의문을 논의하고 있다. 2019.7.18 scoop@yna.co.kr

황교안 "靑, 제대로 회동 준비하지 않아…답답한 대답뿐"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지난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청와대 회동과 관련, "청와대가 제대로 준비도 하지 않은 청와대 회동은 결국 말뿐이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20일 페이스북 글에서 "한국당이 고심 끝에 제안한 청와대 회동, 거의 우리 당의 대안뿐이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청와대 회동에서 조속히 (한일) 양국 정상이 만나 담판을 짓고, 일본과 미국에 특사를 보내야 한다고 촉구했다"며 "또 한미일 공조의 복원을 강조하고 경제정책의 대전환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는 "일을 그르친 뒤에 대책도 세우지 못하고 후회도 할 줄 모르는 이 정부에 화가 많이 나 더욱 진심을 담아 말했다"며 "하지만 답답한 대답뿐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만 바라보며 아무런 조건 없는 청와대 회동을 제안했고 국민의 마음을 담아 회동에 임했다"며 "아쉬움도 크지만, 후회하지 않는다. 설사 우리의 제안이 대답 없는 메아리가 되더라도 우리는 제안을 멈출 수 없다"고 덧붙였다.

wise@yna.co.kr